주 메뉴 열기

덴메이 대기근(일본어: 天明の大飢饉, 1782년 ~ 1788년)은 일본 에도시대 덴메이 연간에 일어난 기근 사태로, 에도 4대 기근 중의 하나이며, 일본 근세사상 최대의 기근이다.

피해편집

기근은 도호쿠 지방을 중심으로 그 피해가 컸는데, 전국 각지에서 수만 명이 아사했다는 기록이 전한다.[1] 그러나 각 번에서 정치 실책에 따른 처벌을 두려워하여 피해 규모를 축소하여 실제 사망자 수는 그 배 이상인 경우가 많다. 히로사키 번의 경우 사망자를 8만 명이라고도 하고 13만 명이라고도 하는 등 수치가 달라진다. 그 외에도 황폐해진 농지를 버리고 유랑하는 주민들이 발생하여 각 번의 인구가 반으로 주는 사태도 벌어졌다. 학계의 다수설에 따르면 기아 뿐만 아니라 역병도 발생하여, 최종적으로는 전국에서 약 92만 명의 사망자가 난 것으로 추산된다.[2] 상황이 이렇게 되자 치안 상태는 극도로 악화되었고, 이에 따라 1787년 에도오사카에서의 쌀가게 폭동을 비롯한 각종 폭동과 소요가 빈발하였다.

각주편집

  1. 스기타 겐파쿠, 『後見草』
  2. 石井寛治 "日本経済史", University of Tokyo Press, page 77.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