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고온천 (아산)

도고온천(道高溫泉)은 충청남도 아산시 도고면 기곡리에 위치한 유황 함유가 많은 온천이다. 학이 도고온천에 다친 다리를 담가 낫는 것을 보고 아픈 아버지를 데려와 낫게했다는 소녀의 전설도 전해진다.

역사편집

신라시대부터 약수로 이름났으며, 본격적으로 개발되어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975년에 파라다이스 호텔(현 파라다이스 스파도고)이 들어서면서 부터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도 도고온천에 반해 이곳에 별장을 마련했을 정도였고 사망하기 전날에도 이 지역에 머물렀다고 전해진다.

효능편집

도고온천의 물은 25-35.5도 정도로 마실 수도 있어서 위장병에 좋은 효과를 보이며 그밖에 신경통, 관절염, 위장병, 부인병, 피부병 등에 효과가 있다. 수온은 섭씨 26~30도 정도로 낮은 편이며 약 알칼리성을 띤다.

시설편집

  • 파라다이스 스파도고: 충청남도 아산시 도고면 가곡리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