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상학

아이코노그래피(Iconography)[1] 또는 도상학(圖像學)[2]아이콘, 즉 도상(圖像)의 내용들을 판정하고 서술하고 해석하는 것을 연구 과제로 하는 미술사(art history)의 한 분과이다. 따라서 아이코노그래피에서는 아이콘에 묘사되어 있는 주제들, 즉 화제(畵題)들과, 그 화제들을 나타내기 위해 사용된 개별 구성 요소들과 세부 사항들, 그리고 유파별 미술 양식(artistic style)과는 구별되는 다른 요소들을 판정하고 서술하고 해석한다.

한스 홀바인의 〈대사들(The Ambassadors)〉은 복잡한 아이코노그래피 요소들을 가진 작품으로 그 해석에 있어 이론(異論)이 분분한 작품이다.

"아이코노그래피(iconography)"라는 낱말은 고대 그리스어의 에이콘(εἰκών, eikon)과 그라페인(γράφειν, graphein)에서 유래한 것으로, 에이콘은 영어의 이미지(image)에 해당하며 그림, 이미지 또는 상(像) 등의 도상(圖像), 즉 아이콘(icon)을 뜻하고,[3] 그라페인은 쓰다(write)의 뜻이다. 이러한 1차적인 의미에서 파생된 2차적인 의미로서, 고대 그리스어의 에이콘(εἰκών), 즉 영어아이콘(icon)은 성화상(聖畵像)을 뜻하는데 특히 비잔틴 미술동방 정교회 전통의 성화상을 뜻한다. 이 2차적인 의미 문맥에서의 아이코노그래피는 비잔틴 미술동방 정교회 전통의 조각이나 그림에 나타난 여러 요소의 종교적 내용을 밝히는 학문이다. 또한 이런 의미가 확장되어, 아이코노그래피 또는 도상학은 기독교불교 등 제 종교의 조각이나 그림에 나타난 여러 요소의 종교적 내용을 밝히는 학문으로 정의되기도 한다.

예를 들어, "미트라교의 주요 아이콘들 중 하나인 미트라가 황소를 죽이는 장면인 토럭터니라는 아이콘에 대한 아이코노그래피"라는 말에서와 같이, 특정 아이콘에 대한 아이코노그래피는 그 특정 아이콘에 들어 있는 내용에 대해 논하는 것을 뜻하는데, 예를 들어, 포함된 인물들과 사물들의 수와 이름을 논하고 그들의 위치와 제스처를 논하는 것 등이 이에 속한다.

아이코노그래피라는 낱말은 미술사외에도 기호학 · 언론학 등과 같은 많은 다른 학문 분야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각주편집

  1.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아이코노그래피(iconography)는 고대 그리스 미술과 고대 로마 미술의 초상(肖像)을 연구하는 학문으로 주로 초상의 주인공을 판정하는 학문이다. [1] Archived 2011년 2월 11일 - 웨이백 머신. 2012년 4월 27일에 확인.
  2.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도상학(圖像學)은 주로 기독교나 불교의 미술 등에서 조각이나 그림에 나타난 여러 형상의 종교적 내용을 밝히는 학문이다. [2] Archived 2011년 2월 11일 - 웨이백 머신. 2012년 4월 27일에 확인.
  3. "도상학 (圖像學, iconography)"[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네이버 백과사전》. 2012년 4월 27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