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망봉

서울특별시 종로구와 성북구의 경계에 있는 산

동망봉(東望峰)은 서울특별시 성북구 보문동6가, 종로구 숭인동에 있는 이다. 청룡사라는 절이 위치한다. 1456년(조선 세조 2) 단종이 죽은 후, 단종의 비인 정순왕후(定順王后) 송(宋)씨가 청룡사에 머무르며 날마다 이 봉우리에 올라 단종이 귀양가서 죽은 영월 쪽을 바라보며 울었다고 전해진다.

동망봉(東望峰)
종로구 창신동에서 바라본 동망봉
어미산낙산
위치
위치서울특별시
성북구 보문동6가, 종로구 숭인동

영조가 1771년에 ‘東望峰’(동망봉)이라고 글씨를 쓰고 이를 동망봉 바위에 새기게 하였으나, 일제 강점기에 채석장으로 바뀌면서 사라졌다.[1] 이 각자는 1941년에 이미 남아 있지 않았으나, 당시 경성부에서는 정업원구기 비에서 동남쪽으로 98m 떨어진 곳에 있는 글자의 흔적이 이 각자였던 것으로 추정하였다.[2]

각주편집

  1. 임동근 (2017년 11월 11일). “[연합이매진] '비운의 단종비' 정순왕후”. 연합뉴스. 2020년 2월 3일에 확인함. 
  2. 경성부 (2014). 《국역 경성부사 제3권》. 서울: 서울특별시시사편찬위원회. 778쪽. ISBN 9788994033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