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씨통전

두씨통전(杜氏通典)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서울역사박물관에 있는 조선시대의 책이다. 2003년 12월 30일 서울특별시의 유형문화재 제178호로 지정되었다.

두씨통전
(杜氏通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178호
(2003년 12월 30일 지정)
수량200卷 75冊
시대조선시대
소유서울역사박물관
주소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2가 2-1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중국 당(唐)나라의 재상(宰相) 두우(杜佑,735~812)에 의해 편찬된 두씨통전(杜氏通典)은 중국 상고대(上古代)부터 당 현종(唐 玄宗)에 이르기까지의 식화(食貨)․선거(選擧)․직관(職官)․예(禮)․악(樂)․형(刑: 兵을 포괄)․주군(州郡)․변방(邊防)등 중국 역대 제도를 8典으로 분류한 책으로서 통전(通典)이라고도 한다. 남송(南宋)때 편찬된 정초(鄭樵)의 『통지(通志)』와 송말 원초(宋末 元初)에 편찬된 마단임(馬端臨)의 『문헌통고(文獻通考』와 함께 '3통(三通)'이라 불릴 정도로 중국 역대 제도문물사(制度文物史) 연구에 핵심이 되는 자료이다.

본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두씨통전(杜氏通典)은 200卷을 75冊으로 엮은 활자본(活字本)인데 1455년(世祖 元年)에 강희안(姜希顔)의 글씨를 자본(字本)으로 하여 주조한 을해자(乙亥字) 중간자(中間字)로 찍어 낸 것이다. 이 책에는 제 1冊의 첫 장에 ‘선사지기(宣賜之記)’라는 어보(御寶)가 날인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내사본(內賜本)임에는 틀림없으나 내사기(內賜記)가 남아있지는 않다. 그러나 이 本과 같은 판식(板式)인 9行 17字(半郭 :22.5cm×16cm)에 을해자(乙亥字)로 찍은 내사기(內賜記)가 있는 『통전(通典)』이 안동 도산서원(陶山書院)과 일본 나고야의 봉좌문고(蓬左文庫)에 각기 한 질(秩)씩 전하고 있는데 이들의 인출시기가 1560년(嘉靖 39년,明宗 15년) 9월인 점을 감안하면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본의 인출시기도 같은 명종 15년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서울역사박물관 소장본 『두씨통전(杜氏通典)』 每 冊 제 1면에 「양곡(陽谷)」․「광산후학(光山後學)」․「김씨부의(金氏富儀)」․「신중(愼仲)」 또는 「광김(光金)」, 마지막 면에 「광김□□(光金□□)」라는 소장인(所藏印)이 찍혀있는 것으로 보아 김부의(金富儀,1525~1582)에 의해 소장된 것으로 보이는데, 김부의(金富儀)는 예안(禮安)오천(烏川)출신으로 본관은 광산(光山)이고, 자(字)는 신중(愼仲)이며, 호(號)는 읍청정(挹淸亭)이다. 김연(金緣, 1487~1544)의 둘째 아들로 이황(李滉)의 문인이다.

1722년 7월에 쓰여진 조태억(趙泰億,1675~1728)의 발문에 의하면, 이 책은 그의 10대조인 문강공(文剛公)조말생(趙末生,1370~1447)이 1407년 하사 받은 것을 후에 그 외손(外孫) 김부의(金富儀)가 얻어 영남에 전해지게 되었는데 조태억 자신이 1720년 겨울 경상도관찰사로 나가 이를 듣고 예안현(禮安縣)으로가 김부의(金富儀)의 후손 김대(金岱)에게서 다시 얻어왔으며, 그 가운데 빠진 1책(卷136~138)을 옥당(玉堂,홍문관을 지칭)의 당본(唐本)으로 베껴 운각(芸閣,교서관 지칭)의 주자(鑄字)로 찍어 보충했다고 한다.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