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도시 이야기

초판 표지

두 도시 이야기》(영어: A Tale of Two Cities, 1859년)는 찰스 디킨스역사소설이다.

개요편집

두 도시란 프랑스 파리영국 런던을 가리킨 것으로 이야기는 이 두 도시를 무대로 전개된다. 시대는 18세기 말의 15년간, 프랑스 혁명의 준비기부터 최전성기로 걸쳐 있다.

디킨스는 토머스 칼라일의 〈프랑스 혁명사〉와 기타의 역사서적으로 당시의 정세를 연구하여 그것을 이 작품에 구체화하였다. 런던의 변호사 시드니 카턴이 사랑하는 여성 뤼시 마네트를 위하여 자진하여 단두대에 서는 순애(純愛)의 이야기가 프랑스 혁명의 광란을 배경으로 그려져 있다. 디킨스는 이 작품의 집필 당시 사랑했던 여성 엘렌 터넌(Ellen Ternan)에 대한 정열을 카턴의 사랑으로 표현하였다고 한다.

주제편집

희생과 부활편집

글의 마지막 부분에서 시드니 칼튼은 자기의 목숨을 희생하면서 찰스 다네이를 살리고 그 자신은 나중에 부활하는 영으로 묘사됨.

시드니 칼튼은 찰스의 모든 죄를 대신해 죽은 대속의 그리스도를 상징하며 '나는 곧 부활이며 생명이니'의 성경메시지를 살렸음.

사회 정의편집

디킨스는 그가 실제로 겪었던 과거의 삶을 소설에서 그리며, 소작농의 가난한 삶과 부유한 자들이 삶을 대조하여 보여 주고 있다. 런던과 파리과 동등하게 사회정의가 사라진 모습을 드러내었다.

잔인한 프랑스 혁명에 대한 냉소편집

혁명에 그려졌던 폭력의 수단이었던 길로틴(참수형 장치)을 숭상하는 프랑스인들에 대하여 냉소적인 면을 드러내었다.

주요 등장 인물편집

  • 찰스 다네이 : 주인공이며 프랑스의 귀족이고 영국에 거주. 나중에 루시 마네뜨와 결혼함.
  • 루시 마네뜨: 프랑스 태생이며 영국에 거주.
  • 마네뜨: 루시 마네뜨의 아버지며, 파리에 거주, 의사이며, 프랑스인. 영국 런던의 텔슨은행과 거레
  • 자비스 로리: 텔슨은행의 나이 많은 직원.
  • 드파르지: 파리에서 술집을 운영, 마네뜨를 돌봄, 프랑스혁명의 주도세력으로 바스티유 감옥을 습격함.
  • 스트라이버: 영국의 변호사, 루시 마네뜨를 좋아했으나 포기함.
  • 시드니 칼튼: 영국의 변호사로, 파리에서 찰스 다네이와 비슷하게 닮은 것을 활용해 찰스 대신에 감옥에 갇혀 사형을 당함.

평가편집

찰스 디킨스는 실제로 한번도 프랑스 파리에 산 적이 없으나, 이 소설에서 주인공외 인물들이 영어를 할 줄 모르는 프랑스인으로 그려서 그의 프랑스어 구사의 실험은 실패였다고 평가되기도 함.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