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포인트

드라이포인트(drypoint)는 판화 기법의 하나이다. 동판, 아연판 등 부식의 기법에 사용되는 금속은 물론이거니와 알루미늄이나 경질 비닐 등으로 응용의 범위는 넓다. 조각의 도구는 강철체의 예리한 바늘이나 루비나 다이아몬드의 바늘인데 뷰린도 사용할 수가 있다. 철필끝을 잘 갈아서 써도 무방하다. 전통적으로 바늘을 사용하는 기술이 붓과 비슷하기 때문에 에칭과 같이 인그레이빙보다는 익히기 쉽다. 부선각(線刻)의 깊이는 바늘을 다루는 데 따라서 자유롭고 선 양쪽에는 버(burr)라고 하는 거스러미가 생긴다. 잉크를 닦아 없앨 때는 이 바에 남은 잉크가 독특한 부드러운 선을 만들게 되는데 인쇄 횟수가 많아지면 롤러의 강압 때문에 바가 마멸되어 톤이 변하기 쉽다.

Lesser Ury의 《카페의 여인》. 전형적인 드라이포인트 기법의 풍부하게 부드러운 선을 보인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