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순신(李舜臣, 생몰년 미상)은 조선시대 중기의 왕족으로 본관은 전주(全州)이다. 종실(宗室)로 춘양군의 서자이며 등림수(登臨守)의 작위를 받았다. 충무공 이순신(李舜臣)의 동명이인으로 충무공 이순신, 무의공 이순신과의 구별을 위해 등림수 이순신이라 부른다.

생애편집

이순신은 보성군의 서손이자 춘양군(春陽君) 이내(李徠)의 서자로 여러 관직을 지내고 등림수에 올랐다. 1518년 그의 적형(嫡兄) 임강부정(臨江副正) 이준(李晙)이 죽자, 적형이 죽은 지 겨우 4일 만에 형의 첩을 꾀어다가 그 집에 감추어 두었는데, 이후 추문(醜聞)이 외부로 돌게 되었다.[1] 이 사실이 알려지자 이순신은 이 소문을 없애려고, 이웃에 사는 피혁장(皮革匠)을 형의 첩이 거처하는 방에 갖다 두고 강제로 관계하게 하였다. 그러나 소문이 조정까지 알려지면서 종부시(宗簿寺)가 이 사건을 적발하여 중종에게 아뢰니, 의금부에 내려서 추국(推鞫)하게 하였다.[1]

이후의 행적은 미상이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춘양군(春陽君) 이내(李徠, 1434년 ∼ ?)
    • 적형 : 임강부정(臨江副正) 이준(李晙, ? - 1518년)
  • 생모 : 이름 미상
  • 부인 : 진주강씨, 생원 강이환(姜利奐)의 딸
    • 양자 : 이수(李綏) 생부는 하성령 존견

기타편집

충무공 이순신과 한자 이름까지 같은 동명이인이었다. 춘양군의 셋째 아들 견성부수와 동일인인지, 첩이 낳은 또다른 아들인지는 불확실하다.

참고 자료편집

참고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