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브투리바

디에브투리바 (라트비아어: Dievturība) 또는 발트 신이교운동은 13세기 기독교가 들어오기전 라트비아인들의 민속 종교를 현대적으로 부활시킨 것으로 주장하는 현대 이교 운동이다. 지지자들은 디에브투리 (라트비아어: Dievturi (단수: 디에브투리스 Dievturis)), 문자 그대로 "디에브스 (Dievs)' 지키는 자", "디에베스 (Dievs)와 조화롭게 사는 사람들"이라고 부른다.

Krustu-krusts.svg

디에브투리 운동은 에르네스트스 브라스티쉬 (Ernests Brastiņš)가 1925년에 만들었다. 1940년에 소련 공산주의에 의해 탄압당했으나 라트비아 독립 이후 다시 부활했다. 약 650명이 공식적으로 디에브투리 운동의 회원이다.[1]

출처편집

  1. Reliģisko lietu pārvaldes 2007. gada pārskats http://www.tm.gov.lv/lv/documents/parskati/2007/RLP_gada_parskats_2007.doc Archived 2011년 7월 22일 - 웨이백 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