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따라

딴따라는 가수, 무용가, 배우, 코미디언 등 연예인을 낮잡아 일컫는 사회적 현상을 지칭한다.

연혁편집

'딴따라'라는 신조어는 관악기 소리를 나타내는 영어 의성어 'tantara'에서 나왔다. 그 후에는 주한미군을 통해 해당 영어 표현이 한국에도 퍼진 것이다. 1958년부터 신문지상에서 '딴따라 유행가' 등의 표현이 등장하며, 1960년부터는 이런 음악을 하는 사람들을 '딴따라'로 부르는 사례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5.16 군사정변 이후 '산업화와 국가 재건에 도움이 되지 않으면서 미풍양속을 해치는 잉여인간과 같은 존재들로 취급되어 단속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면서도 권력자들은 파티를 할 때마다 이런 연예인들을 불러서 공연을 하게 시키고, 공연 요청을 거절하면 마약 남용, 풍기문란 등 별별 이유를 들어가며 처벌하는 등 아랫사람으로 취급했다. 사실 국민들도 이러한 연예인들을 한편으로는 좋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측은하게 여기거나 경멸하는 분위기가 있다.

이렇게 보면 연예인을 폄하하는 건 당시 기성세대들의 전유물로 잊혀질듯 할 것 같지만 의외로 모든 국민들 사이에서 머리가 무식하고 지능이 떨어진다는 이유, 천한 직업이라는 이유, 성접대 등에 관련된다는 이유, 천박한 행동을 한다는 이유 등으로 연예인들을 비웃는 어조로 쓰이는 멸칭이다.[1][2]

기타편집

  • 일본에서도 이와 비슷한 의미인 '야쿠샤'(やくしゃ)라는 단어가 있으며, 쓰레기와 광대의 합성어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