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키세븐

(럭키세븐에서 넘어옴)

러키세븐(Lucky seven, Lucky 7)은 7을 행운의 숫자로서 부르는 말이다. 또한 야구에서 득점하기 쉽다는 7회째 공격을 뜻하기도 합니다.

유래편집

럭키 세븐이라는 말은 미국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에서 7회에만 유독 득점이 많이 나와서 유래된 말이라고 한다. 또, 1885년 9월 30일 메이저 리그 야구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7회 공격 때 플라이를 했는데, 이 때 강풍이 불러와서 홈런이 된 것을 계기로 널리 퍼졌다고 한다.

응원편집

한신 고시엔 구장지바 마린 스타디움 등에서 제트 풍선에다가 럭키 세븐을 이용하여 응원을 하기도 한다. 미국의 메이저 리그에서는 7회말 전에 "Seventh - inning stretch"라는 간단한 휴식 시간을 사이에 끼워, "Take Me Out to the Ball Game"라는 노래를 경기장 전체에 틀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