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니 로브레도

필리핀의 정치인

레니 로브레도(Leni Robredo, 본명 Maria Leonor Santo Tomas Gerona, 1965년 4월 23일 ~ )는 필리핀의 변호사, 사회 활동가, 정치인이다. 2016년 선거에서 제14대 부통령에 당선되었다.

약력편집

지난 2012년, 내무부 장관이었던 그녀의 남편 제시 로브레도는 딸의 수영대회 관람을 위해 마닐라에서 나가시티까지 경비행기 이동중 추락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이후 그녀는 정계 입문을 결심했다. 2016년 정,부통령 선거에서 약 1440여만표를 득표하며, 독재자의 아들인 봉봉 마르코스를 26만여 표차로 따돌리고 부통령에 당선되었다. 임기는 6년으로 2016년 6월 30일 취임했다.[1]

같이 보기편집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명 직책명 대수 정당 득표율 득표수 결과 당락
2016년 선거 필리핀의 부통령 14대 자유당    35.11% 14,418,817표 1위  

각주편집

  1. 김문성 특파원 (2016년 5월 27일). '필리핀 트럼프'대통령 확정…마르코스 아들 꺾고 女부통령 탄생(종합2보)”. 《연합뉴스》. 2016년 5월 3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