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벤스보른

나치는 아리아인은 지배자 민족이며 세상을 통치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레벤스보른(독일어: Lebensborn)은 아리아 인을 보존하고 보호하기 위하여 나치 독일이 만든 인간 교배 실험장이다. 하인리히 힘러가 1936년에 설립하였다. 레벤스보른은 독일어로 '생명의 탄생, 생명의 샘, 생명의 원천'이라는 뜻이다.

레벤스보른 탄생의 집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아이들 중 아리아인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는 파란눈&금발머리 의 아이들을 잡아다가 세뇌교육을 시킨 뒤 세뇌가 된 아이들은 독일가정의 집에서 기르게 하였다.

초기에는 무장친위대에 소속된 아리안 부모들이 자식을 낳도록 장려한 소규모 단체였으나, 이후 나치 독일 전역의 순수 아리아인을 납치하여 나치 독일을 충성스럽게 세뇌 교육시켰다. 또한 유대인들과 혼혈인들은 살해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