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조아인

레조아인(베트남어: Lê Doanh黎濴 려영, 15세기 ~ 1509년)은 대월 후 레 왕조의 황족으로, 레 성종의 손자이자 건왕(建王) 레떤의 셋째 아들이며, 레꽝찌의 부친이다.

생애편집

정량공(靖亮公)에 봉해졌다.

1509년 11월, 레조아인의 둘째 형인 간수공(簡脩公) 레오아인레 위목제에 대항하여 병사를 일으켰다. 11월 23일, 레조아인과 큰형인 금강왕(錦江王) 레숭, 동생 레꾸옌(黎涓)과 수매위마(壽梅尉馬) 응우옌낀(阮敬)이 모두 위목제에게 살해당했다. 12월 초하루, 위목제는 패배하고 자살하였고, 초사일(初四日)에 레오아인이 즉위하니 이가 곧 양익제이다. 대사면령을 내리고 연호를 홍투언으로 바꾸었다. 동복형인 금강왕 레숭은 장정대왕(莊定大王)을, 레조아인은 목의왕(穆懿王)을, 레꾸옌은 익공왕(翼恭王)을 추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