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레프 겐리호비치 시니렐만

레프 겐리호비치 시니렐만(러시아어: Лев Ге́нрихович Шнирельма́н, 1905년 1월 2일 ~ 1938년 9월 24일)는 소비에트 연방의 수학자이다.

Picto infobox character.png
레프 겐리호비치 시니렐만
러시아어: Лев Ге́нрихович Шнирельма́н
Шнірельман Лев Генріхович..jpg
출생 1905 1월 2일
러시아 제국의 기 러시아 제국 호멜
사망 1938년 9월 24일
소련의 기 소련 모스크바
출신 대학 모스크바 대학교
지도 교수 니콜라이 루진

생애편집

러시아 제국호멜(현재는 벨라루스령)에서 태어났다. 1925년 모스크바 대학교를 졸업해 수학자 니콜라이 루진의 지도를 받았다. 시니렐만은 1930년 드미트리 예고로프를 ‘반혁명 분자’라며 고발한 사람 중 한 명이다. 1934년부터 1938년까지 스테클로프 수학원에서 일했다.

레프 폰트랴긴의 회고록에 따르면, 시니렐만은 모스크바에서 자살했다.[1]

업적편집

시니렐만은 라자리 류스테르니크와 함께 류스테르니크-시니렐만 범주를 만들어 미분기하학위상수학에 기여했다. 둘은 또한 세 개의 측지선 정리도 증명했다.

시니렐만은 골드바흐의 추측을 연구하기도 했다. 그는 브룬 체를 써서, 1보다 큰 모든 자연수가 어떤 계산 가능한 수 C개 이하의 소수들의 합으로 표현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였다.[2]

각주편집

  1. “Л.С.Понтрягин. Жизнеописание”. 
  2. Шнирельман, Лев Ге́нрихович (1939) [1930]. “Об аддитивных свойствах чисел”. 《Успехи математических наук》 (러시아어) (6): 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