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열펭귄

로열펭귄(Eudyptes schlegeli)은 남극 대륙 주변 바다에 서식하는 펭귄종이다. 학명은 독일의 동물학자인 헤르만 슈레겔의 이름에서 딴 것이다.

Picto infobox reptile.png
로열펭귄
RoyalPenguins3.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VU.png
취약(VU), IUCN 3.1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펭귄목
과: 펭귄과
속: 왕관펭귄속
종: 로열펭귄
학명
Eudyptes schlegeli
Finsch , 1876

형태와 분포편집

마카로니펭귄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마카로니펭귄은 얼굴이 검은색인 반면 로열펭귄은 얼굴과 턱이 백색을 띈다. 몸길이는 약 70cm로, 체중은 약 6kg이다. 맥쿼리 섬에서만 번식하며 다른 펭귄과 마찬가지로 하루의 대부분을 해상에서 보낸다. 이름은 킹펭귄이나 황제펭귄과 비슷한 느낌이지만, 형태는 크게 다르다.

생태편집

먹이는 크릴이나 물고기를 주로 먹으며, 가끔 오징어도 잡아먹는다. 로열펭귄은 마카로니펭귄과 종간 잡종을 만들 수 있어서 로열펭귄이 마카로니펭귄의 변종이라는 설도 있다.

로열 펭귄은 대규모 번식군을 형성한다. 장소는 해변이나 식물이 있는 경사면, 해안으로부터 1마일 정도 떨어진 언덕 등으로, 모래를 판 얕은 구덩이 모양의 둥지를 만들고 거기에 자갈을 깔아 놓는다. 번식기는 9월에 시작하고, 10월부터 산란기가 시작된다. 알은 두 개를 놓지만, 첫 번째 알은 암컷이 둥지 밖으로 버리게 되어 통상적으로 두 번째 알만이 둥지에서 자라게 된다. 포란기간은 35일 정도로, 처음 몇 일은 수시로 암수가 교체하여 품지만 이후에 암수가 각각 2주 미만씩 교대로 알을 품는다.

알에서 태어난 뒤 10~20일간은 암수 중 한 쪽(주로 수컷)이 새끼를 안아 돌보는데, 이 기간이 지나면 로열펭귄의 새끼 무리를 만들고 부모펭귄은 먹이를 사냥하러 나간다. 로열펭귄의 새끼는 태어난 뒤 약 2개월 뒤 즈음에 날개를 갖추며, 새끼 무리를 이탈하여 자립한다. 생후 3개월 정도의 새끼는 6년 후에 번식을 하러 돌아온다.

참고문헌편집

  • “Eudyptes schlegeli”. 《멸종 위기 종의 IUCN 적색 목록. 2006판》 (영어). 국제 자연 보전 연맹. 2005. 05 May 2006에 확인함.  Database entry includes a brief justification of why this species is vulnerable and the criteria used.
  • del Hoyo,J., Elliot, A., Sargatal, J., eds (1992) Handbook of the Birds of the World, Volume One Ostritch to Ducks, ISBN 84-87334-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