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덕장

류덕장(柳德章, 1675년 ~ 1756년)은 조선화가이다. 는 자고(子固) 또는 성유(聖攸), 는 수운(岫雲) 또는 가산(笳山), 본관진주[1].

동지중추 부사를 지냈으며 묵화로 대나무를 잘 그렸다. 팔순이 넘어서도 필력이 쇠하지 않았다 하며, 탄은 이정의 화풍을 따랐다. 작품으로 〈묵죽도〉, 〈설죽도〉가 있다.

각주편집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