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리그니츠 전투 (1760년)

리그니츠 전투1760년 8월 15일 벌어진 전투로 프리드리히 대왕(Frederick the Great)이 지휘하는 프로이센군이 에른스트 폰 라우돈(Ernst von Laudon)이 지휘하는 오스트리아군을 격파하였다.

리그니츠 전투
7년 전쟁의 일부
Schlacht von Liegnitz.jpg
리그니츠 전투도
날짜1760년 8월 15일
장소
결과 프로이센 승리
교전국
Flag of the Kingdom of Prussia (1750-1801).svg
Flag of the Habsburg Monarchy.svg
지휘관
프리드리히 대왕 에른스트 폰 라우돈
병력
30,000명 25,000명(폰 다운 원수의 80,000명 증원군이 왔지만 투입되지 않았다)
피해 규모
? ?

양군은 프로이센의 슐레지엔 지방 도시 리그니츠(Liegnitz; 레그니차(Legnica)에서 격돌하였다. 라우돈의 오스트리아 기병대는 이른 아침 프로이센군의 진영을 공격하였으나 한스 요아힘 폰 치텐(Hans Joachim von Zieten) 장군의 후사르 부대에게 격퇴 당하였다. 포병끼리의 전투 역시 전개되었다. 이 와중에 프로이센군의 포격이 오스트리아군의 화약 마차에 직격하여 프로이센군이 승기를 잡게 되었다. 오스트리아 보병대는 프로이센군의 전열을 공격하기 위해 진격하였으나 프로이센 포병대의 일점사를 맞은 상황에서 좌익에 위치한 안할트-베른부르크(Anhalt-Bernburg) 연대가 주도하는 프로이센 보병대의 반격을 받아 결국 퇴각할 수밖에 없었다.

날이 샐 무렵 승기는 완전히 프로이센군에게 돌아갔으나, 프로이센 포병대는 오스트리아군을 교란하기 위해 포격을 계속했다. 레오폴트 폰 다운(Leopold von Daun) 원수가 지휘하는 오스트리아군은 뒤늦게 도착하여 라우돈의 부대가 패했다는 것을 알았다. 다운 원수는 비록 병사들이 싸울 태세가 되어 있었음에도 프로이센군에 대한 공격을 단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