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권업자

마권업자(馬券業者)는 각종 스포츠 경기에서 정부의 허가를 받아 각각의 대상에 임의로 배당률을 정한 뒤 도박사들을 상대로 베팅을 하는 사람 및 단체를 의미하며, 북메이커(bookmaker) 또는 부키(bookie)라고도 한다. 원래는 경마의 구경꾼들을 대상으로 마권을 판매하는 행위를 하는 사람 및 단체를 뜻하였으나, 의미의 확장으로 인하여 경정, 경륜, 개 경주 등의 여타 스포츠 및 카지노 등 전반적인 도박 분야에서의 행위를 뜻하는 용어로 사용된다.

개 경주에서의 마권업자.

1790년대 영국에서 처음으로 시행되었으며, 1960년에 영국 정부로부터 공인을 받았다. 이후 1864년 프랑스에서 도박사들간의 상호 베팅을 하도록 하는 패리뮤추얼 제도가 개발됨에 따라 많은 국가에서의 경마 도박에서 이 두 제도가 병행되었고, 그 뒤 영국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한 나머지 국가에서 북메이커 방식이 금지되었다.

영국의 경마에서부터 시작되어 토틀리제이터 시스템의 투표권(投票券)의 발매방법이 발명되기까지 일반사람을 상대로 투표권을 판다는 것은 이 북메이커에게만 공인되어 있었다. 오늘날에도 구미의 북메이커의 세력과 역할은 상상 이상으로 크다고 생각된다.북메이커는 경기장의 규모가 작다든가 또는 임시적으로 어떤 스포츠 시합에서 투표권을 발매하려는 경우 등 토틀리제이터 시스템의 투표권 발매설비가 없는 경우에는 그 재미를 볼 수가 있다. 그러나 북메이커의 노름의 방법은 결과적으로 손님과의 사이에 적중(的中)했을 때의 지불금의 배율(倍率)을 약속해 놓고 매산총액이나 적중한 사람의 수와는 관계없이 약속한 배율에 따라서 지불금을 내주는 제도로 되어 있다. 이 방법은 적중한 손님에게는 안전하고 유리하지만 북메이커는 손해를 볼 수도 있으며, 반대로 크게 횡재를 할 수도 있다는 불합리성이 있어서 손님에게는 무엇인가 석연치 않은 느낌을 주게 된다.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북메이커"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