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 테레사 데 보르본파르마

마리아 테레사 데 보르본파르마(스페인어: María Teresa de Borbón-Parma, 프랑스어: Marie-Thérèse de Bourbon-Parme 마리테레제 드 부루봉파르므[*], 1933년 7월 28일 ~ 2020년 3월 26일)는 프랑스에서 활동한 사회학자이자 사회운동가이다. 스페인 왕가(영어판)의 분가인 보르보네파르마가에서 태어나 카를로스파를 지지했다.

1964년의 마리아 테레사.

마리아 테레사는 파리에서 태어났다.[1] 아버지 사베리오 디 보르보네파르마(영어판)파르마 공작이며 카를로스파에서 주장하는 스페인 왕실의 후계자였다. 어머니인 마들렌 드 부르봉뷔세(영어판)부르봉가의 분가에 속했다.[2][3]

1977년 파리 소르본 대학교 경제·사회학부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고, 학위 논문의 제목은 〈현대 카를로스파 이념의 설명(스페인어: La clarificación ideológica del Carlismo contemporáneo)〉이다.[4] 또한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서 정치사회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두 대학에 교수로 재직하면서 이슬람 문화권의 여성 인권에 대한 연구를 하였다.[5]

2020년 3월 26일 파리 코샹 병원(프랑스어판)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하였다.[6][7] 왕족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은 처음이었다.[1][3][5][8]

각주편집

  1. Schild, Darcy (2020년 3월 28일). “A Spanish princess is the world's first royal to die from the coronavirus, Business Insider - Business Insider Singapore”. 《www.businessinsider.sg》 (영어). 2020년 3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3월 28일에 확인함. 
  2. “Person Page”. 《www.thepeerage.com》. 2020년 3월 28일에 확인함. 
  3. “Princess Maria Teresa First Royal to die from Coronavirus”. 《Sathiyasreesblog》. 2020년 3월 28일. 2020년 3월 28일에 확인함. 
  4. “María Teresa de Borbón Parma”. 《El País》 (스페인어). 1977년 10월 12일. ISSN 1134-6582. 2020년 3월 29일에 확인함. 
  5. “Spanish Princess Becomes the First Royal to Die of Coronavirus Complications”. 《E! News》. 2020년 3월 28일. 2020년 3월 28일에 확인함. 
  6. De 2020, 27 De Marzo. “Murió María Teresa de Borbón y Parma, prima del rey Felipe VI de España: tenía coronavirus”. 《Infobae》 (스페인어). 2020년 4월 29일에 확인함. 
  7. Schild, Darcy. “A Spanish princess is the world's first royal to die from the coronavirus”. 《Insider》. 2020년 3월 29일에 확인함. 
  8. Bieber, Nicholas (2020년 3월 28일). “Princess becomes world's first royal to die from coronavirus”. 《mi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