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러시아어: Пролетарии всех стран, соединяйтесь!, 영어: Workers of the world, unite!}) 또는 "만국의 프롤레타리아여, 단결하라!""(러시아어: Пролетарии всех стран, соединяйтесь!, 영어: "Proletarians of all countries, unite!)는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코민테른 ,코민포름의 표어이자 국제 공산주의 운동, 노동자파업, 집회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구호 가운데 하나이다. 이 구호는 카를 마르크스프리드리히 엥겔스의 공저 《공산당 선언》에 나타난다. 또한 이 문구는 카를 마르크스의 묘비에 "만국의 프롤레타리아여, 단결하라!"(독일어: Proletarier aller Länder, vereinigt euch!)로 적혀 있기도 하다.

소련의 국장에 그려진 리본에는 러시아어와 14개의 소련 공화국의 언어로 "만국의 프롤레타리아여, 단결하라!"라고 쓰여져 있다.

1922년 소련 공산당 중앙위원회 서기장 이오시프 스탈린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코민테른 그리고 코민테른 산하 공산당의 표어로 "만국의 프롤레타리아여, 단결하라!"(러시아어: Пролетарии всех стран, соединяйтесь!, 독일어: Proletarier aller Länder, vereinigt euch!, 영어: "Proletarians of all countries, unite!)를 사용할 것을 제시하였다. 소련 다음으로 수립된 공산국가인 몽골 인민공화국도 동일한 표어를 사용했으며, 동유럽 공산주의 혁명 이후 수립된 공산국가들과 코민테른의 후신인 코민포름에서도 동일한 표어를 사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