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국진량의 종

만국진량의 종(万国津梁の鐘)은 류큐 제1쇼씨 왕조 시기에 주조된 동종이다. 일본의 중요문화재이며 문화재로써의 정식 명칭은 구 슈리성 정전 종(舊首里城正殿鐘)이다. 길이 154.9cm, 둘레 93.1cm에 무게는 721kg.

슈리성에 있는 복제품

류큐 제1왕조의 쇼타이큐왕 44년(1458년) 제작되었다. 당시 동중국해남중국해를 잇는 지점에 위치한 류큐국(明)과 조선, 일본 나아가 동남아시아 국가들 사이에서 누렸던 해상교통 및 중개무역의 요충지로써의 번영을 만국진량(萬國津梁), 즉 세상 모든 나라를 잇는 가교(다리)와도 같다고 표현한 것으로 류큐국의 황금기를 상징한다.

슈리성(首里城)의 정전(正殿)에 걸려 있었던 이 종은 1945년 오키나와 전투에서 슈리 성이 폭격으로 완전 전소되는 와중에 가까스로 보존되었다.

1978년 일본 정부는 만국진량의 종을 중요문화재로 지정했고, 진품은 오키나와 현립 박물관에 소장하고 슈리성에는 복제품을 걸어두었다.[1]

각주편집

  1. "Bankoku Shiryō no kane." Okinawa konpakuto jiten (沖縄コンパクト事典, "Okinawa Compact Encyclopedia"). Ryukyu Shimpo (琉球新報). 1 March 2003. Accessed 14 April 2009.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