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말죽거리(馬粥巨里)를 풀이하면 "말 위에 팥죽"이다. 이괄의 난 인조가 피난을 가는 길에 이 곳에 이르러 유생 금이 등이 쑤어 올린 팥죽을 말 위에서 들고 갔기 때문에 말죽거리라는 이름이 유래했다는것이 정설 이다.

옛날에는 서울에서 충청도·경상도로 가려면 한남동 나루에서 배를 타고 한강을 건너야 했는데, 말죽거리는 이 대로의 첫 길목이었다. 이와 반대로 지방에서 서울로 들어오는 사람들도 한강을 건너기 전에 마지막으로 휴식하는 곳이 말죽거리다. 따라서 말죽거리에는 조선초부터 공무로 여행하는 이들에게 마필과 숙식을 제공하는 주막도 적지 않았다. 즉 멀리서 온 여행자들은 타고 온 말에게 죽을 끓여 먹이도록 하고, 자신도 저녁을 먹은 뒤 이곳에 묵었던 것이다.

남쪽으로 떠나는 사람들이 압구정에서 전송하는 벗들과 마지막 주연을 나누고 헤어져 저녁나절에 찾아든 첫 숙소가 말죽거리에 있는 주막이다. 이들은 이제부터 천리길을 가야 할 말에게 죽을 끓여 먹이도록 이르면서 자신도 주막에서 여장을 풀었던 것이다. 이 때문에 이곳 일대를 말죽거리로 불렀다고 한다.

그 밖에 다른 설은 병자호란때 인조가 청나라의 침입을 피하기 위해 남한산성에 들어가자 청나라는 이성을 완전히 포위하였다. 이때 이곳은 청나라의 장사 용골대가 지휘하는 우익군의 병참기지였다. 즉 청나라의 기마병들이 산성을 향하여 공격을 가한 후에는 교대로 이곳 병참기지에 물러나 말의 피로를 회복시키고 말죽을 쑤어 먹였다 하여 말죽거리 칭하였다는 것이다.

또한 조선초 명종이 어린나이에 왕위에 오르자 왕의 모친 문정왕후가 수렴청정 함으로써 국권을 좌우하게 되었을 때, 이를 비방한 글이 당시 양재역 벽에 붉은 글씨로 씌여졌다. 이로 인해 일어났던 정미사화는 일명 [양재역 벽서의 옥]이라고도 부른다.

말죽거리 위치편집

  • 현재 지하철 3호선 양재역에서 도곡동쪽으로 약300m 가면,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동 1-6 양재파출소 앞이 말죽거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