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현대의 장도리.

망치(문화어: 마치)는 을 박고, 물체를 파쇄하기 위해 흔히 사용된다. 망치는 특정한 목적으로 설계되기도 하며, 크기,무게,재질,모양과 구조, 제조국가와 가격이 매우 다양하다. 한쪽 머리에 못뽑이가 있으면 장도리라 부른다. 손잡이와 머리 두 곳이 유용하게 쓰이며, 무게의 대부분은 머리쪽에 치우쳐 있다. 기본적으로는 손으로 직접 잡아 사용할 수 있게 설계되어 있다. 사용법은 크기·무게에 따라 다르며, 작게는 손목·팔꿈치, 크게는 어깨의 관절을 축(軸)으로 하는 원운동에 의해서 타격을 준다. 망치는 직업인들의 기본 도구이며 무기로도 쓰인다.

역사편집

단순 도구의 사용은 기원전 2,400,000년 즈음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때에는 다양한 모양의 돌이 나무, 뼈 등을 두드려 부수며 모양을 만드는 데 이용되었다. 줄무늬 가죽이나 짐승의 힘줄로 묶인, 나무가 부착된 돌들이 구석기 시대 중반인 기원전 30,000년에 망치로써 사용되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