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갈로사우루스

메갈로사우루스(Megalosaurus)는 쥐라기 중기에 살았던 공룡으로 처음으로 이름을 가진 공룡이다. 화석은 1676년에 발견되었지만 이름은 1824년에 지어졌다.당시에는 어떤 동물의 화석인지 알지 못했기 때문에 거대한 도마뱀이란 뜻의 메갈로사우루스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 뒤 1842년에 영국의 고생물학자 리처드 오언이 메갈로사우루스를 비롯한 거대한 파충류의 것이라는 사실을 밝혀내고 이들을 공룡이라 부르기 시작했다[1] 몸길이는7m~10m다.

Picto infobox reptile.png
메갈로사우루스
화석 범위:
쥐라기 중기
Megalosaurus dinosaur.png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파충강
상목: 공룡상목
목: 용반목
아목: 수각아목
상과: 메갈로사우루스상과
과: 메갈로사우루스과
속: 메갈로사우루스속
  • 메갈로사우루스 버크랜디(M. bucklandii)
    Mantell, 1827
  • 메갈로사우루스 캠브렌시스(?M. cambrensis)
    Newton, 1899


특징편집

원시적 형태의 수각류 육식 공룡. 1676년 영국에서 처음으로 넓적다리 뼈가 발견되었으나 이 화석의 진가를 아는 사람은 없었다. 그 뒤 19세기에 와서 고생물학자인 리처드 오언이 이 뼈가 멸종된 파충류의 뼈라고 밝힘으로서 알려졌다. 몸길이는 10m, 몸무게는 1t~1.5t 가량이고, 손가락과 발가락이 각각 세 개였다.

이후 메갈로사우루스의 화석은 영국 남부, 프랑스, 포르투갈, 아프리카 등지, 오스트레일리아에서도 발견되었다. 후기에 나타난 다른 수각류 공룡들과 정확히 어떤 관계에 있는지 알려진 바는 없다.[출처 필요]

한국에서는 1999년 12월에 경상남도에서 근연종의 이빨화석이 발견된 바 있고[2] 2007년 9월 교사 백광석, 정영현 등에 의해 경상분지와 남해안 일대에서 메갈로사우루스류의 이빨 화석이 발견되기도 하였다.[3]

각주편집

  1. 이,한,박, 용규,상호,지은 (20130910). 〈1〉. 《공룡대백과》 초판. 웅진주니어. 94~95쪽. 
  2. 육식공룡 치아화석 국내에서 발견 :: 네이버 뉴스
  3. 한국생명과학연구소입니다

외부 링크편집

학명:megalosaurus bucklandii

분류:[[용반목>수각류>메갈로사우루스과]]

몸길이:9~12m

몸무게:1~1.5t

식성:육식

보행:두 발로 걸음

이름의 의미:거대한 도마뱀

서식시기:쥐라기 전기 (약 1억 6000만 년 전)

발견장소:영국,모로코,오스트레일리아,아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