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메르센 조약으로 로타링기아 왕국서프랑크 왕국중프랑크 왕국에 양분되었다.

메르센 조약(독일어: Vertrag von Meerssen, 프랑스어: Traité de Meerssen)은 동프랑크 왕국루트비히 2세서프랑크 왕국카를 2세870년 8월 8일 메르센(오늘날 네덜란드 남부 림뷔르흐주에 있는 도시)에서 맺은 국경획정조약이다.

프랑크 왕국루도비쿠스 1세(재위: 814년 ~ 840년) 사후 843년 베르됭 조약으로 세 아들 로타르 1세, 루트비히 2세카를 2세에게 분할되어 중프랑크 왕국, 동프랑크 왕국, 서프랑크 왕국으로 나뉜다. 큰 아들 로타르 1세(재위: 818년 ~ 855년)가 통치하던 중프랑크 왕국은 그가 죽은 후 855년 프륌 조약으로 다시 그의 세 아들 루도비쿠스 2세, 로타르 2세, 프로방스의 샤를에게 삼분되었다. 그중 로타링기아를 다스리던 둘째 아들 로타르 2세(재위: 855년 ~ 869년)가 869년에 적자 없이 죽자, 삼촌인 루트비히 2세카를 2세는 그 영토를 나누어 갖기 위해 메르센 조약을 체결하였다.[1]

이 조약으로 로타링기아 지역은 동서로 분할되어 각각 동프랑크서프랑크에 편입되게 된다. 새로운 국경선은 대략 뫼즈강, 모젤강, 마른강, 손강쥐라산맥을 따라서 그려졌다. 정치경제적으로 중요한 지역인 아헨, 홀란드, 알자스를 포함하는 로타링기아의 동쪽 부분은 동프랑크 왕국의 영토가 되어, 후에 루트비히 2세의 아들인 루도비쿠스 3세의 영지가 된다.

이 조약의 본문 및 부대 계약서는 독일, 프랑스 쌍방의 속어로 기록되어 있으며, 내용이 부자연스러운 베르됭 조약보다는 훨씬 독일, 프랑스 양국 성립의 시발점에 가깝다고 여겨진다.[2] 이 조약으로 그려진 새로운 국경선은 몇 번의 변동을 거쳐 880년 리베몽 조약으로 확정되었으며, 중세의 독일(동프랑크 왕국)과 프랑스(서프랑크 왕국)를 분리하는 출발점이 되었다.

목차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로타르 2세의 아들인 위그는 서자였으며, 로타르 2세의 형제인 프로방스의 샤를은 863년에 후사 없이 죽었다. 다른 형제인 당시 루도비쿠스 2세는 이탈리아 남부의 바리 에미리트를 정복전쟁 중이었기 때문에 상속권이 두 삼촌에게 넘어갔다.
  2. "메르센 조약",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