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량개 마을

모량개 마을경상남도 창원시에 위치한 마을이다. 6ㆍ25 전쟁 피난민들이 만든 마을이다.

모량개 마을
위치경상남도 창원시 구산면
관리모량개 마을 주민협의회
설립일1980년

마을의 구조편집

마을은 사이에 위치해 있고 마산만과도 인접해 있다. 서쪽은 바다에 동쪽, 북쪽, 남쪽은 산에 막혀있어 조용하다. 마을 중앙에는 외양간이 위치해 있다.

바다편집

마산만과 위치해있는 모량개 마을은 갯벌이 있다. , 고둥등이 주로 서식한다. 하지만 마산만이 오염되며 점차 개의 서식수가 줄어들어 지금은 개를 흔히 볼 수 없다.

모량천편집

모량천은 모량개 마을을 지나가는 작은 하천이다. 1995년 모량천의 물 양이 급격히 줄어들며 모량천을 배수관 속으로 넣는 공사를 진행했다. 그 과정에서 모량개 마을 주민들이 시위를 벌였다. 그 과정에서 1명이 경상을 입었다. 하지만 모량천은 배수관과 연결되었고 그 과정에서 모량개 마을 주민 42%가 모량개 마을을 떠났다.

편집

모량개 마을은 모량산과 둘러쌓여있다. 모량개 마을 주민들은 모량산에서 휴식을 취한다. 모량산에는 고라니등이 살고있다.

공원편집

모량개 마을에는 국가에서 만든 공원은 없지만 마을사람들이 만든 중심공원이 있다.

역사편집

6ㆍ25 전쟁편집

6ㆍ25 전쟁때 피난민들은 북한군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모량산에 둘러쌓여 피하기 쉬운 모량개 마을로 대피했고 6ㆍ25 전쟁이 끝난 후 피난민 중 일부는 모랑개 마을에 정착했다.

1980년대편집

1980년대에 모량개 마을 주민들은 일자리를 찾아 도시로 떠나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모량개 마을 주민이 줄어들고 빈집을 밭으로 바꿔 농사를 짓게 되었다.

1990년대편집

1990년대 모량개 마을은 주민의 반이 나가는 최악의 사태를 겪었다. 모량천 유지 시위가 일어나고 모량천이 배수관으로 들어가고 근처 바다가 오염되었다.

2000년대편집

2000년대 모량개 마을은 마을 중앙에 소 축사가 생기고 일자리가 늘어났다. 하지만 마을에 일자리가 생겼음에도 마을 주민은 감소세를 보였다.

2010년대편집

2010년대 모량개 마을 주민은 감소했다. 하지만 마산만 수질이 좋아지면서 낚시등의 일자리가 생기고 게가 돌아왔다. 하지만 방치된 밭 들이 생겼다.

인구편집

모량개 마을의 인구는 계속 줄어들다가 2000년과 2008년에만 상승했다.

년도 인구
1985 1,102
1996 561
1999 322
2000 331
2004 244
2007 195
2008 202
2011 143
2015 126
2018 109
2020 71
2021 51

[1]

각주편집

  1. 출처:모량개 마을 주민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