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승 효과

(모방 소비에서 넘어옴)
밴드왜건

편승 효과(便乘效果) 또는 밴드왜건 효과(영어: bandwagon effect, 밴드웨건 효과)는 어떤 선택이 대중적으로 유행하고 있다는 정보가, 그 선택에 더욱 힘을 실어주는 효과를 말한다.

개요편집

정치편집

국제관계론에서 한 국가가 중대한 외적 위협에 처했을 때 그 위험의 근원이 되는 세력과 제휴하는 것을 말한다. 즉 취약한 국가는 상대적으로 우세한 국가에게 불평등한 교환을 수반한 복종적인 역할을 수용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우월한 강대국의 압력에 굴복하거나 불평등한 조치를 수용함을 의미한다.

선거와 상품시장편집

선거에서는 우세해 보이는 사람을 지지하는 현상[1], 상품시장에서는 어떤 상품이 유행함에 따라 그 상품의 소비가 촉진되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2]

유래편집

밴드왜건은 퍼레이드 행렬의 가장 앞에 위치하는 악대 차량으로, 영어로 '밴드왜건을 탄다는 것'은 곧 시류를 편승한다는 의미이다.[3]

미시경제에서의 밴드왜건 효과편집

미시경제에서 밴드왜건 효과는 수요와 선호의 상호작용으로 나타난다.[4] 밴드왜건 효과는 물건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증가함에 따라, 사람들의 수요도 증가할 때 발생한다. 이런 상호작용은 잠재적으로는 경제학의 기본 법칙인 수요와 공급의 법칙(소비자구매결정은 가격과 개인적 선호에 의해 결정)을 왜곡한다.

정치적 관점에서 보았던 편승 효과편집

랜덜 슈웰러(Randall Schweller)는 편승을 ‘자기확장’의 목적을 갖는다고 언급했다. 이익을 위한 기회에 의해 갈망하는 가치를 획득하는 수단으로 편승이 될 수 있다.

데보라 웰취 라슨(Deborah Welch Larson)은 편승은 외부의 위기를 종식시키고 국내의 경쟁자를 약화시키며 경제적 원조와 강대국에 편승하면서 약소국이 권위를 유지할 수 있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경우에 채택된다.

역사적으로 특히 약소국들에게 편승은 균형화보다 더 일반적인 현상이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문헌편집

Larson, Deborah Welch, “Bandwagoning Images in American Foreign Policy: Myth or Reality?” in Robert Jervis and Jack Snyder. eds.

Schweller, Randall L., “Bandwagoing for Profit: Bringing the Revisionist State Bank In,” in Michael E. Brown, Sean M. Lynn-Jones, and Steven E. Miller, eds.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