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모션북(MotionBook)은 멀티미디어 콘텐츠의 한 형태로, 텍스트 중심의 전자책과 비교하여 멀티미디어와 인터랙션 요소들이 강화된 콘텐츠이다.

개요편집

모션북은 전자책의 발전된 형태라고 할 수 있다. 기존의 전자책은 단말기의 발전에 따라 단순 텍스트에서 시작하여 메모/검색, 일러스트, 오디오 등 그 기능을 확장해 왔지만, 콘텐츠 자체에 있어서는 기존의 서지형 도서를 디지털화 하는 것에 그쳤다. 하지만 아이패드의 등장으로 전자책 단말기에 멀티미디어 기능이 크게 강화되었고, 이에 맞추어 전자책에 동영상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를 내세우고 캐릭터 모션/퍼즐/게임 등 인터랙션 요소를 포함한 콘텐츠들이 등장하였다. 이러한 콘텐츠들은 콘텐츠 유형에서 뿐만 아니라 유통 경로에서도 전자책과는 다른 형태를 보이므로, 이를 구분하기 위해 '모션북'이라는 용어가 도입되고 있다.

분류편집

모션북은 전자책과는 달리 각각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취급되고 있다. 이는 일부만 무료로 배포하는 라이트 버전의 출시 등을 통해 마케팅에서도 이점으로 작용한다.

전망편집

모션북은 기존의 전자책에 비해 개발 비용이 많이 필요하므로 전자책에서 모션북으로의 완전한 시대적 변화는 기대하기 어렵다. 하지만 태블릿 PC의 이용자 수가 증가하고(대한민국 태블릿 PC 판매량 2010년 120만 대, 2012년 300만 대 예상[1]), 콘텐츠의 퀄리티에 대한 사용자의 눈높이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으므로 모션북의 시장성은 희망적이며, 일부 콘텐츠 프론티어들에 의해 고품질의 모션북이 계속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참고 자료편집

세계 태블릿 PC 수요 전망[2]
기관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Gartner (2010. 10.) 19 55 103 154
JP Morgan (2010. 10.) 15 36 66 -
BNP Paribas (2010. 9.) 15 45 - -
Morgan Stanley (2010. 9.) 15 50 72 85
(단위: 백만 대)


각주편집

  1. 장성원, 정동영, 임영은, 권기덕, 오동현, 홍선영. 태블릿 PC의 충격과 미디어의 변화 (2010. 10. 20), 삼성경제연구소, 4p. 8-9.
  2. Gartner(2010. 10. 15). Gartner Says Worldwide Media Tablet Sales on Pace to Reach 19.5 Million Units in 2010. Press Releases,; Thomson Research DB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