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에의 권유

무도에의 권유》(Invitation to the Dance, Aufforderung zum Tanz[a])는 카를 마리아 폰 베버가 작곡한 내림라(D)장조, 작품65(1819)이다.

원래는 피아노 독주용의 곡이지만, 지금은 오히려 베를리오즈가 관현악으로 편곡한 형식으로 나타나고 있다. 피아노곡으로서는 베버 특유의 화려한 기교가 잘 발휘되고 있다. 음악은 한 사람의 신사가 귀부인을 무도회로 권유하는 조용한 서주(序奏)로 시작되고, 이윽고 화려한 무도가 펼쳐진다. 결미는 신사의 감사의 말, 대답, 퇴장으로 된다.

각주편집

내용주
  1. The German title sometimes appears as Aufforderung zum Tanze, but this is considered antiquated German.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무도에의 권유"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