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무성음(無聲音, 문화어: 청없는소리, voiceless consonant)은 조음할 때 성대(목청)의 울림을 수반하지 않거나 유성음보다 덜 울리는 소리이며 안울림소리라고도 한다.

고전 음성학편집

허파로부터 나온 공기가 후두를 통과할 때 2개의 성대 사이가 열려 있으면 성대는 울리지 않고 호기가 그대로 밖으로 나간다. 여기서 들리는 소리가 무성음이다. 주로 자음에 나타나고 [p], [f], [t], [s], [k] 등이 이에 속한다.

자음 체계에서 무성음과 유성음의 대립 구조를 가진 언어가 많다. 그러나 한국어태국어등은 무성음과 유성음의 차이로 뜻을 구별하는 기능이 보다 덜 발달된 언어로 다루어진다. 한편 이러한 인간의 발음능력에서 유성음은 전세계적인 언어분포에서 그 사용이 보편적으로 보여지나 무성음이라는 발음능력의 자산을 특히 잘 사용하는 언어들은 상대적으로 적다. 그러나 동일한 성대구조를 갖는 인류의 신체적인 면에서 무성음이라는 영역을 사용할수있는 발음기관을 적절히 사용하지 않는것은 자원의 낭비로 보여질수있는 여지도 있다.

음향음성학편집

무성음으로 분류되는 자음군은 발성시작부터 성대진동시점 까지의 시간이 길며, 유성음은 이와 반대로 짧은 차이가 있다. 한국어에서 이 성대진동시점(Voice Onset Timing)은 예사소리(유성음), 된소리(무성음), 거센소리(무성 유기음)를 구분해 주는 역할을 한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 ([신동아-문화생활]한 국인이 죽어도 못 따라하는 영어발음 극복 비법 ‘ #ㅐ밀리’ ‘∀ㅏ이올린’ ‘ㄹㄹㅔ이디’… 新造 자음 6개면 당신도 네이티브 스피커!)http://shindonga.donga.com/Print?cid=104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