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노-오와리 지진

미노-오와리 지진(일본어: 美濃・尾張地震 미노오와리지신[*]) 또는 노비지진(일본어: 濃尾地震 노비지신[*])은 1891년 10월 28일 일본 기후현 노비평야에서 일어난 일본 역사상 최대의 육지 지각 내 직하형지진이다. 일본 내에서는 신묘년에 일어난 지진이라 신묘진재(일본어: 辛卯震災)라 부르기도 한다.

Picto infobox earthquake.png
미노-오와리 지진
미노-오와리 지진 당시 갈라진 네오다니 단층.
미노-오와리 지진 당시 갈라진 네오다니 단층.
미노-오와리 지진 (일본)
미노-오와리 지진의 진앙.
전진
최대전진 1891년 10월 25일 21:14(JST) M6.0 지진
본진
발생일 1891년 10월 28일
발생시간 6시 38분 50초 (JST)
진앙 일본 기후현 모토스군 니시네오촌 (현 모토스시)
좌표 북위 35° 35′ 동경 136° 20′  / 북위 35.583° 동경 136.333°  / 35.583; 136.333
규모    일본 기상청 규모[1] 8.0 표면파 규모 Ms8.4[2]
최대 진도    일본 기상청 진도 계급 7 : 후쿠이현 이마다테군 사바에정, 아이치현 하구리군 오타시마촌, 히가시가스가이군 가치가와정
해일 없음
지진의 종류 직하형지진
산사태 10,000곳 이상[3]
피해
인명피해 사망자 7,273명, 부상자 17,175명[2]
미노-오와리 지진의 일본 각지 진도분포도.[4]

진앙은 일본 기후현 모토스군 니시네오촌(현재의 모토스시) 지점으로 가와스미 히로시(河角廣, 1951)는 기후시 부근을 진앙으로 두고 규모 Mk7.0으로 추정하여[5] 실체 규모를 M8.4라고 결론을 내렸으나[2] 1970년 연구에선 메이지-다이쇼 시기 지진의 규모가 실제보다 0.5 더 크게 추정되었다고 말했다.[6] 진앙과의 거리와 진도의 관계를 당시 데이터를 이용하여 추정한 결과에선 규모 M8.0으로 추정된다.[1] '네오다니 단층지대'가 활동한 전형적인 내륙 지각 내부 지진(직하형지진)이며 일본 육지의 지진 중 관측 사상 최대 규모의 지진이다.

3일 전인 10월 25일 21시 14분(JST)엔 진앙이 이비강 하류인, 전진으로 추정되는 규모 M6.0의 지진이 있었다.[7]

745년 6월 5일(덴표 17년 4월 27일) 일어난 것으로 기록된 역사지진덴표 지진이 노비지진과 발생 양식이 거의 비슷하다는 연구도 있다.[8][9] 또한 1586년 1월 18일(덴쇼 13년 11월 29일) 일어난 덴쇼 지진도 거의 비슷한 지역에 일어나 더 넓은 범위에 피해가 있었으나 진원지가 어딘지는 정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다.[10]

진원 단층편집

지진을 일으킨 단층에는 료하쿠 산지에서 노비평야 북쪽까지 이어지는 노비 단층대 중의 하나인 네오다니 단층, 우메하라 단층, 온미단층 서북부 지역이 있다. 단층 운동 영역은 후쿠이현 경계인 후쿠이현 노지리정에서 기후현을 걸쳐 아이치현 경계까지 북북서-남남동 방향으로 이어지는 총 길이 76km 가까이의 단층이다. 지표 변위는 양 끄트머리는 수직성분이 많고 가운데 지역은 수평성분이 많았으며, 네오다니 단층의 최대 수평변위는 최대 7.6m이다. 네오촌 미즈토리에서는 네오다니 단층이 상하 6m, 가로 4m 길이로 끊어졌으며 사진기사 세코 야스타로가 촬영한 네오다니 단층의 사진은 미노-오와리 지진의 대표 사진으로 널리 이용되고 있다.[11] 또한 단층을 촬영한 사람도 여러 설이 있는데 주로 인정되는 세코 야스타로 외에도 고토 분지로, 오가와 가즈마 등 여러 명이 있다.[12]

이 지진의 활동은 후쿠이현 경계에서 기후현을 걸쳐 아이치현까지 이어지는 거대단층 외에도 지표상으로는 드러나지 않았지만 노비 단층대의 분기단층인 기후-이치노미야 단층 등 총 5개 단층이 한꺼번에 움직였다고 가정하는 지진모델이 유력하며 이들을 모두 합칠 시 총 지진 모멘트 M0 = 1.5×1020N・m (Mw 7.4)이다.[13][14]

이번 지진이 일어난 단층의 북북서쪽 연장선상에는 1948년 후쿠이 지진을 일으킨 후쿠이 단층대가 있으며, 남남동쪽 연장선상에는 1945년 미카와 지진을 일으킨 후코즈 단층이 있다.[15]

각지의 진도편집

당시 일본 내의 지진 관측은 중앙기상대(현 일본 기상청) 및 측후소등대, 군제 등의 위탁관측소에서도 이루어져 일본 중앙기상대로 보고되었다. 당시 일본 기상청 진도 계급은 '열진'(현대의 진도6), '강진'(현대의 진도 4-5), '약진'(현대의 진도 2-3), '미진'(현대의 진도1) 4단계였지만 매우 강한 경우에는 '격렬'한 지진으로 보고하였고 기준보다 약간 약한 경우에는 '초(稍)열진' 등으로 등급을 구분하였다.[4] 아래는 강진 이상을 느낀 일본 각지의 진도 분포이다.

진도[4] 지방 관측소
격렬 호쿠리쿠 지방 이마다테군 사바에정
도카이 지방 하구리군 오타시마촌히가시카스가이군 가치가와촌
강렬 호쿠리쿠 지방 요시다군
도카이 지방 도키군 도키쓰정
긴키 지방 사카타군 나가하마정가모군 하치만정
고신 지방 고후시스와군 가미스와정
호쿠리쿠 지방 사카이군 미쿠니정뉴군 아사히촌오노군 오노정난조군 다케후정쓰루가군 쓰루가정
도카이 지방 구조군 하치만정가모군 오타정가니군 미타케정무기군 고즈치정시모이시즈군 다카스정후와군 다루이정가모군나카군호이군 고유촌아쓰미군 도요하시정하즈군 니시오정지타군 한다정기타시타라군 다구치촌히가시카모군아이치군 아쓰타정구와나군 구와나정안키군 시로코아하이군 우에노정쓰 측후소이이타카군 마쓰사카정이나베군 오이즈미하라촌아노우군 신정미나미무로군 기노모토정
긴키 지방 구마노군 구미하마촌다케노군 아미노촌오토쿠니군 무코정소라쿠군 기즈촌오사카 측후소니시나리군 가와키타촌사카이시와카에군야오촌시키사이군 다카오카촌나라현
초열 도카이 지방 사야군 가케가와정니시카모군 고로모촌스즈카군 가메야마정
주고쿠 지방 오쿠군
최강 호쿠리쿠 지방 미쓰이 은행 쓰루가 지점 (사설)
도카이 지방 미에군 욧카이치정

피해편집

피해 상황 (우사미 타쓰오, 1987(宇佐美龍夫, 1987) 연구 기준)
지방 인적 피해 가옥 피해 기타
사망자 부상자 가옥 붕괴 가옥 반파 산사태
미노 4,889 12,311 70,048 30,994 9,929
오와리 2,331 4,550 67,771 43,570 29
기타 지역 53 314 4,358 5,760 266
합계 7,273 17,175 142,177 80,324 10,224

노비평야가 있는 기후현과 아이치현 외에도 인근의 시가현후쿠이현에도 피해가 있었다. 메이지 시대 최대 규모의 지진으로 우사미 다쓰오의 "신편일본피해지진총람"에 따르면 사망자 7,273명, 부상자 17,175명, 붕괴 가옥 142,177채로 추산된다. 진앙지 인근에서는 지진의 흔들림으로 산의 나무가 모두 쓰러져 민둥산이 되었다는 전설도 많으며, 기후시와 인근 지역은 화재까지 일어나 피해가 더 커졌다. 기후의 괴멸을 전한 1보에서는 "기후, 없어지다"(ギフナクナル, 岐阜、無くなる)라는 보도로 전했다.

오모리 후카이치가 처음으로 그린 미노-오와리 지진의 진도분포에서는 나고야시 등을 중심으로 한 아이치현에서 기후현, 후쿠이현 내 넓은 지역에서 진도6을 기록했다. 하지만 당시 일본 기상청 진도 계급은 총 4단계로 최대 진도가 현대의 진도6을 넘어서는 정도고 네오다니촌에서 시작해 기후현 서부에서 아이치현에 걸친 넓은 지역에서 가옥붕괴율이 90%를 넘었으며 에치젠미카와 일부 지역인 미노, 오와리에서 진도7 급의 진동을 느낀 것으로 추정된다.[7][16][17] 네오다니 단층 위에 위치한 모토스군, 기소 삼강 합류점에선 주택이 100% 파괴된 곳도 있었다.[18]

건축물의 경우 일본 전통 방식의 쿠라(土蔵)는 피해가 비교적 가벼웠지만 나고야성의 성벽이나 에도 시대 이후의 슈쿠바 건물 등 오래 전에 건축된 건물부터 구미 기술로 건축된 근대 건축물 같은 경우에도 나가라강 철교 붕괴를 비롯하여 내진 설계가 되어 있지 않은 교량이나 벽돌건물이 붕괴되었기 때문에 미노-오와리 지진 이후부터 내진 구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연구가 발전되었다. 또한 이번 지진의 영향으로 진재예방조사회가 설치되었다. 영국인이자 일본으로 건너와 많은 활동을 한 공학자이자 사진기사인 윌리엄 버튼도 많은 사진을 남겼다.[19]

언론 보도편집

 
"기후현과 아이치현 대지진 실황"을 그린 삽화.

지진으로 인해 전신선도 끊겨 미노-오와리 지진의 상황이 빠르게 퍼지지 못했다. 10월 28일 오사카 조간신문호외를 내고 히코네, 욧카이치 방면 전신이 불통이며 난바 방적 공장(현 오사카 방적공장)이 붕괴되었다고 보도했다. 도쿄에서는 상황이 더욱 늦게 알려져 도쿄매일신문은 10월 29일 가네사와와 요코하마에서 대지진이 있었다는 소식을 전했으며 그 다음날인 30일에야 "안세이 지진의 재림"이라는 제목으로 지진이 정확하게 알려지고 이후 보도가 정확한 정보로 바뀌었다.

미노-오와리 지진에 대한 정보는 해외에도 전해져 29일 런던의 타임스에도 보도되었다. 타임스는 30일 요코하마의 로이터 지 기자를 통해 오사카 및 고베의 피해가 크다는 추측 기사를 싣었다. 일본을 여행하다 오사카에서 미노-오와리 지진을 맞은 메리 제인 비커스텐스는 지진 보도를 본 부재중인 가족이 31일 일본에 확인 안부 전보를 보냈고, 11월 1일 고베에서 전보를 받은 비커스텐스는 12월 28일 영국 귀국 직전 프랑스 칼레빌 역에서 기다리고 있던 기자에게 지진 체험기를 전했다.[20]

학술적 영향편집

미노-오와리 지진을 본 지진학자 고토 분지로단층과 지진과의 관계를 확신하고 단층지진설을 처음 주창하였다.[21] 또한 지진학자 오모리 후사키치는 여진을 연구하여 본진이 일어난 시각과 여진 횟수 사이의 관계를 밝히는 오모리 공식을 발표하였다. 미노-오와리 지진 같은 경우에는 지진이 일어난 지 약 100년이 지났으나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22]

미노-오와리 지진은 내륙형지진 중에서는 특별히 큰 규모는 아니며 비슷한 규모인 50km 정도의 단층은 일본 각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23]

1944년 일어난 쇼와 도난카이 지진에도 영향을 주었다. 도난카이 지진이 도카이 지진 지역에도 일어나지 않고 하마나코 해역에서 단층 파괴가 끝난 이유는 1891년 미노-오와리 지진으로 난카이 해곡 지역의 왜곡이 늘어나고 스루가 해곡 지역의 왜곡이 줄어들어 그랬다는 설[24]이 유력하다. 일본 지진예지연락회 전 회장인 모기 키요(茂木清夫)는 미노-오와리 지진으로 도카이 지진의 발생이 대략 20년 정도 늦어졌다고 말했다.[24]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村松 郁栄 (1962년 12월 25일). “濃尾地震のマグニチュード”. 《地震 第2輯》 (일본어) 15 (4): 341-342. doi:10.4294/zisin1948.15.4_341. 2018년 12월 4일에 확인함. 
  2. “JAPAN: MINO-OWARI”. NOAA. 2018년 12월 4일에 확인함. 
  3. Bolt, B. (2005), 《Earthquakes: 2006 Centennial Update – The 1906 Big One》 Fif판, W. H. Freeman and Company, 59쪽, ISBN 978-0-7167-7548-5 
  4. 中央気象台 明治廿四年十月廿八日大震報告
  5. 河角廣 (1951년 10월 5일). “Measures of Earthquake Danger and Expectancy of Maximum Intensity Throughout Japan as Inferred from the Seismic Activity in Historical Times”. 《東京大學地震研究所彙報》 (일본어) (東京大學地震研究所) 29 (3): 469-482. ISSN 0040-8972. 2018년 12월 4일에 확인함. 
  6. 宇佐美 龍夫; 茅野 一郎 (1970년 12월 5일). “48.河角の規模と気象庁の規模との関係”. 《東京大學地震研究所彙報》 (일본어) (東京大學地震研究所) 48 (5): 923-933. ISSN 0040-8972. 2018년 12월 4일에 확인함. 
  7. 飯田汲事 (1985년 11월). 《濃尾地震の震害と震度分布》. 東海地方地震・津波災害誌 : 飯田汲事教授論文選集. 115-447쪽. 
  8. 宇津徳治、嶋悦三、吉井敏尅、山科健一郎 『地震の事典』 朝倉書店
  9. 大森房吉(1913)、「本邦大地震概説」 震災豫防調査會報告 68(乙), 93-109, 1913-03-31, NAID 110006605117, hdl:2261/17114
  10. 中村一明、守屋以智雄、松田時彦 『地震と火山の国』 岩波書店、1987年 ISBN 978-4000079617
  11. 濃尾地震と根尾谷断層 岐阜大学教育学部地学科
  12. 小藤論文の濃尾地震根尾谷断層写真について 歴史地震研究会 歴史地震第21号
  13. Mikumo, T. and M. Ando (1976) A search into the faulting mechanism of the 1891 great Nobi earthquake, J. Phys. Earth, 24, 63-87.
  14. 名古屋大学 地震工学・防災グループ 濃尾地震における震裂波動線生成の解明 , 距離減衰式を用いた濃尾地震の広域強震動評価
  15. 金折裕司、川上紳一、矢入憲二、「中部日本内陸に起きた被害地震(M≧6.4)の時空分布に認められる規則性 -活動周期と発生場所-」 活断層研究 1991年 1991巻 9号 p.26-40, doi 10.11462/afr1985.1991.9_26
  16. 宮腰淳一,佐藤俊明1,福和伸夫(2003)、「住家被害を利用した1891年濃尾地震の地震動強さ分布の分析」 地域安全学会論文集 2003年 5巻 p.77-86, doi 10.11314/jisss.5.77
  17. “濃尾地震の震害と震度分布” (일본어). 名古屋大学大学院環境学研究科附属. 2010년 5월 20일. 2012년 12월 19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9월 7일에 확인함. 
  18. 鈴木猛康 (2013년 5월 20일). “全壊率100%、内陸活断層型の破壊力” (PDF) (일본어). 事例に学ぶ自治体防災. 2018년 9월 7일에 확인함. 
  19. 榎本祐嗣(2006): 小藤論文の濃尾地震根尾谷断層写真について 『歴史地震』 第21号, 219-222頁
  20. 『世界一周の誕生 グローバリズムの起源』 園田英弘 文藝春秋
  21. 『官報』第4051号「叙任及辞令」1896年12月28日。
  22. 日本地震学会 広報誌『なゐふる』第13号、1999年など。同誌によれば、地震発生から1994年末までの岐阜における有感地震発生率は、改良大森公式においてK=535,c=0.830,p=1.0とした場合に、最もよく適合する。
  23. 松田時彦、「最大地震規模による日本列島の地震分帯図」『東京大学地震研究所彙報』 第65冊第1号、1990年6月30日、p.289-319, hdl:2261/13056
  24. 松村 正三 (1996년). “東海地震についての一考察”. 《地震 第2輯》 (일본어) 49 (1): 85-88. doi:10.4294/zisin1948.49.1_85. 2018년 10월 9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