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 (재단법인)

재단법인 미르(財團法人 미르, 영어: Mi-r foundation)는 대한민국재단법인이다. 흔히 미르재단이라고도 하며, 설립 날짜는 2015년 10월 27일이다.

재단법인 미르 건물
재단법인 미르 로고

창설 목적편집

미르재단은 대한민국의 전통문화 원형 발굴, 문화 브랜드 확립, 문화예술 인재 육성 등을 목적으로 문화 전문 재단을 표방하고 있다. 하지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대대적으로 알려지면서 사실상 기금의 전액을 유용할 목적으로 설립했다는 진술 등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1]

논란편집

대대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이와 관련된 인물, 또 다른 비리 등이 밝혀지면서 큰 논란이 일었다.

우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핵심인물로 지목된 최순실이 그 배후이며, 깊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 그리고 미르재단에 30개의 기업이 총 486억원의 기부금을 낸 것에서부터 논란이 시작되었다.[2]청와대 수석 안종범이 이를 지원하는 등 깊숙히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 더욱 큰 논란이 일었다.[3]

그 외에도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은 미르재단의 '미르'와 K스포츠재단의 'K'를 합치면 '미륵'이 된다는 주장을 했다. 또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인물인 박근혜 대통령의 각종 사이비 종교 관련 의혹 등과 관계가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4]

미르재단 및 K스포츠재단에 대하여 삼성그룹박근혜 정부 간 정경유착의 결과물이라는 비판도 있다. 그러나 이재용 1~2심 재판부 모두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적용된 제3자 뇌물공여 및 횡령 혐의에 대해 전부무죄를 판결하였다.[5] 박근혜 1심 재판부 또한 미르재단 및 K스포츠재단에 적용된 제3자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하였다.[6]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