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바둑)

바둑에서 미생(未生)은 집이나 대마 등이 살아있지 않은 상태 혹은 그 돌을 이르는 말이다. 완전히 죽은 돌을 뜻하는 사석(死石)과는 달리 미생은 완생할 여지를 남기고 있는 돌을 의미한다는 차이가 있다.

보기편집

                                     
                                     
                                     
                                     
                                     

이 그림을 보면 양쪽의 흑이 모두 백에게 고립되어 있는 상황이다. 왼쪽의 흑은 붙은 두 집밖에 내지 못한 상황에서 더 이상 독립된 두 집을 만들 방법이 없기 때문에 죽어 있는 상태이다. 그러나 오른쪽의 흑을 보면 왼쪽의 흑과 마찬가지로 두 집을 내지 못하고 고립되어 있지만 이것은 수상전이 된 형태이다. 따라서 아직 죽은 것이 아니며 갈라져 있는 백 Δ 석 점만 잡으면 완생할 수 있는 모양이다.

흑에서 사석이 된 왼쪽 돌을 과감히 포기하고 오른쪽 돌을 살리고자 한다면,

                 
                 
                 
                 
                 
                 
                 
                 
                 

보는 바와 같이 흑이 백의 공배를 차근차근 메워서 백 Δ 석 점을 꼼짝 못하게 가두니 흑이 완생에 성공한 모양이다.

이처럼 완생하지는 못했지만 완생할 여지를 남기고 있는 상태 혹은 그 돌을 미생이라고 한다.

기타편집

만화가 윤태호는 바둑의 미생을 소재로 하여 미생이라는 만화를 다음 만화속 세상에서 연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