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미소짓는 부처

미소짓는 부처(Smiling Buddha)는 1974년 5월 18일 라자스탄 주 포카란의 지하 핵 실험장에서 실시된 인도 최초의 핵 실험이다.

역사편집

이 핵 실험은 공교롭게도 석가모니가 깨달음을 얻은 기념일(Buddha Purnima Day)에 실시되었다. 포카란의 지하 핵 실험장에서 핵출력 TNT 12kt의 핵폭탄을 터뜨렸다.

미국, 소련, 중화인민공화국 등은 농축 우라늄을 만들어 핵 반응을 시켜 플루토늄을 생산하고 있으나 인도는 4기의 중수로를 써서 천연 우라늄에 중성자를 보태어 플루토늄으로 전환시켜 핵폭탄을 제조한 것이 특징이다.[1]

미국 USGS에서는 1974년 5월 18일 02시 34분 55초(UTC)에 진앙 북위 26.949도, 동경 71.704도, 진원 0.0 km에서 리히터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한 것을 관측했다.

반응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핵 일반화 촉진제, 경향신문, 1974년 5월 21일
  2. 영 지하핵실험 재개, 동아일보, 1974년 6월 25일
  3. 불 이란 핵기술협정 체결, 경향신문, 1974년 6월 27일
  4. 불, 한국에 핵기술 제공, 동아일보, 1975년 10월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