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미키 개조내각(일본어: 三木改造内閣)은 미키 다케오가 제66대 내각총리대신으로 임명되어, 1976년 9월 15일부터 1976년 12월 24일까지 존재한 일본의 내각이다.

미키 개조내각
내각총리대신제66대 미키 다케오
성립연월일1976년 9월 15일
종료연월일1976년 12월 24일
여당·지지기반자유민주당
시행된 선거제34회 일본 중의원 의원 총선거
중의원 해산1976년 12월 9일(임기 만료)
록히드 해산
내각각료명단 (총리대신 관저)

미키 내각개조내각이다.

개요편집

전임 내각인 미키 내각에서 미키 내각 개조내각으로의 내각 개조는 그해 연말에 쫓기고 있던 중의원의 임기 만료를 노리고 중의원의 임기 만료 전에 해산 총선거를 노리는 미키 총리와 ‘미키 밀어내기’라고 불리는 극렬한 도각 운동을 전개했던 반주류파의 공방 끝에 미키가 해산 단행을 포기하고 반주류파에 타협하는 방식으로 실행해 나갔다고 한다. 미키 내각 개조내각의 조각에서 자유민주당당3역(간사장, 정조회장, 총무회장)은 반주류파 중에서 ‘미키 밀어내기’의 본거가 된 거당체제확립협의회(거당협)에 속하지 않는 인물을 각료로 기용했다. 이 결과, 다나카파에서의 기용은 마에다 마사오뿐이어서 ‘반 다나카’ 색채가 선명하게 됐다.

이 내각으로 중의원의 임기 만료 선거를 치르게 됐지만 자유민주당은 참패했고 미키 정권은 퇴진 압박을 받게 됐다.

각료편집

정무 차관편집

전임 내각의 정무 차관이 1976년 9월 20일부로 퇴임했고 같은 날에 신임 정무 차관을 임명했다.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

        일본의 역대 내각        
전임 내각
 미키 내각 
 미키 개조내각 
 1976년 9월 15일 ~ 1976년 12월 24일 
후임 내각
 후쿠다 다케오 내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