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울 미타사 산신도

(미타사 산신도에서 넘어옴)

미타사 산신도(彌陀寺 山神圖)는 서울특별시 성북구, 미타사에 있는 일제강점기의 불화이다. 2014년 7월 3일 서울특별시의 문화재자료 제59호로 지정[1]되었다가, 2014년 7월 17일 제62호로 번호가 정정[2]되었다.

미타사 산신도
(彌陀寺 山神圖)
대한민국 서울특별시문화재자료
종목 문화재자료 제62호
(2014년 7월 3일 지정)
수량 1건 1점
위치
서울 미타사 (대한민국)
서울 미타사
주소 서울특별시 성북구 보문사길 6-16 (대한불교 조계종 미타사)
좌표 북위 37° 35′ 07″ 동경 127° 00′ 58″ / 북위 37.585259° 동경 127.016134°  / 37.585259; 127.016134좌표: 북위 37° 35′ 07″ 동경 127° 00′ 58″ / 북위 37.585259° 동경 127.016134°  / 37.585259; 127.016134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지정사유편집

화기를 통해 이 그림은 독성도와 함께 1915년 草庵世復과 錦溟運齊에 의해 조성되었음이 확인되었다. 19~20세기의 전형적인 화면구성을 보여주며, 당시 서울․경기지역에서 크게 활약하였던 草庵世復과 錦溟運齊 작품으로, 표현력이 다소 뒤떨어지기는 하나 조성시기가 확실하고 보존상태가 양호하여 문화재자료로 지정할 필요가 있다.[1]

조사보고서편집

상투처럼 위로 묶은 머리에 긴 수염을 하고 손에는 깃털로 이루어진 부채를 들고 있는 신선 모습의 산신이 호랑이를 기대고 앉아 있는 산신도로서, 뒤 배경에 고목과 폭포가 흘러내리고 있는 심산유곡을 나타내어 산신도의 전형을 보이고 있다.[1]

패널 형식의 그림으로 손상 없이 원형이 잘 유지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19~20세기 산신도에 등장하는 호랑이의 경우 긴 꼬리를 위로 쳐들어 살랑거리고 있는 정감있고 익살스러운 모습인데 비해, 이 그림의 호랑이는 정면을 향하고 있는 경직된 머리에 꼬리를 감추고 있는 색다른 모습으로 표현력이 다소 떨어진다.[1]

화기를 통해 이 그림은 독성도와 함께 1915년 草庵世復과 錦溟運齊에 의해 조성되었음이 확인된다.[1]

19~20세기의 전형적인 화면구성을 보여주며, 당시 서울․경기지역에서 크게 활약하였던 草庵世復과 錦溟運齊 작품으로, 표현력이 다소 뒤떨어지기나 조성시기가 확실하고 보존상태가 양호하여 문화재자료로 지정할 필요가 있다.[1]

각주편집

  1. 서울특별시고시 제2014-246호,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지정 고시》, 서울특별시장, 서울시보 제[3240호, 4면, 2014-07-03
  2. 서울특별시고시 제2014-265호, 《서울특별시 문화재자료 지정번호 변경 고시》, 서울특별시장, 서울시보 제3243호, 85면, 2014-07-17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