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표충비(密陽 表忠碑)는 경상남도 밀양시 무안면, 무안지서 바로 옆에 자리하고 있는 비석이다.

밀양 표충비
(密陽 表忠碑)
대한민국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15호
(1972년 2월 12일 지정)
수량1기
위치
밀양 무안리은(는) 대한민국 안에 위치해 있다
밀양 무안리
밀양 무안리
밀양 무안리(대한민국)
주소경상남도 밀양시 무안면 무안리 903-2번지
좌표북위 35° 28′ 19″ 동경 128° 39′ 5″ / 북위 35.47194° 동경 128.65139°  / 35.47194; 128.65139
정보국가유산청 국가유산포털 정보

1972년 2월 12일 경상남도의 유형문화재 제15호 표충비으로 지정되었다가, 2018년 12월 20일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개요

편집

무안지서 바로 옆에 자리하고 있는 비로, 현재는 돌담이 둘러진 비각안에 보존되어 있다. 사명대사의 충절을 기리고 있는 비로, 일명 '사명대사비'라고도 불린다.

비는 네모난 받침돌 위로 비몸을 세우고, 맨 위에 머릿돌을 얹은 구조로, 특이하게도 비몸은 까만 대리석을 사용하였다. 비문에는 표충사(表忠寺)의 내력, 서산대사의 행적, 사명대사의 행적 등을 4면에 고루 새겨 놓아, 서산대사의 제자이기도 한 사명대사가 임진왜란 당시 스승의 뒤를 이어 의병을 일으켜 활약한 사실, 가토 기요마사와의 담판내용, 정유재란 이후 선조의 어명을 받들어 일본에 건너가 포로 3천여명을 데리고 온 사실 등을 적고 있다.

조선 영조 18년(1742)에 세운 비로, 이의현이 비문을 짓고, 김진상이 글씨를 썼다. 앞면 윗쪽에 새겨 놓은 비의 명칭은 유척기의 글씨이다. 국가에 큰 어려움이나 전쟁 등의 불안한 징조가 보일 때에 비에서 땀이 흐른다 하여 '땀 흘리는 표충비'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는 사명대사의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이 지금까지 전해진 결과라 하여 민간신앙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한다.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참고 자료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