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밀양 표충사 청동은입사향완

밀양 표충사 청동은입사향완(密陽 表忠寺 靑銅銀入絲香垸)은 표충사에 있는 향로다. 고려 명종 7년(1177년)에 제작되었다. 1962년 12월 20일 대한민국의 국보 제75호로 지정되었다.

표충사 청동 은입사 향완
(表忠寺 靑銅 銀入絲 香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국보
종목국보 제75호
(1962년 12월 20일 지정)
수량1점
시대고려시대
소유표충사
주소경상남도 밀양시 단장면 구천리 산31-2번지 표충사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이 향로는 가는 은실을 청동으로 만들어진 향로에 새겨 넣는 방법으로 제작되었다. 향롯전에는 산스크리트어 6자가 새겨져 있다.

개요편집

1957년에 처음 발견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향로로 주발 모양의 몸체와 둥근 받침의 대좌(臺座)가 연결되어 있다. 이 향로는 가는 은실을 청동으로 만들어진 향로에 새겨 넣는 방법으로 제작 되었으며, 외형은 굽다리접시 형태로 고려시대 향로의 전형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이 향로는 57자의 명문으로 제작 연대를 알 수 있는 귀중한 유품이다. 명문에는 제작년월일, 발원, 발원자, 중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명칭은 햠은향완이라고 하였다. 그리고 받침 안쪽 면에는 '창녕북면용흥사(昌寧北面龍興寺)'라는 명문이 새겨져 있어 원래 이 향완이 있었던 곳이 창녕의 용흥사였음을 알 수 있다. 향롯전에는 산스크리트어 6자가 새겨져 있다. 언제 표충사에 옮겨지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조선 선조사명대사에게 하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높이는 27.5 cm, 구경은 26.1cm이다.[1] 1963년 경에는 총무 스님 오한성 씨가 작은 나무상자에 넣어 보관하고 있었으나, 그 후 표충사 경내의 표충사호국박물관으로 옮겨져 보관되고 있다. 이 향로는 전래품(傳來品)으로서 보존 상태가 좋다.[2] 1965년 1월에 도난당하였다가 되찾았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표충사 청동 은입사 향완 안내문(안내문). 밀양 표충사 경내. 향로는 불전(佛殿)에 향을 피우는 용기로 고려시대에 많이 제작되었다. 이 향로는 가는 은실을 청동으로 만들어진 향로에 새겨 넣는 방법으로 제작 되었으며, 외형은 굽다리접시 형태로 고려시대 향로의 전형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1957년에 발견된 이 향로는 57자의 명문으로 제작 연대를 알 수 있는 귀중한 유품이다. 명문에는 제작년월일, 발원, 발원자, 중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명칭은 햠은향완이라고 하였다. 그리고 받침 안쪽 면에는 '창녕북면용흥사(昌寧北面龍興寺)'라는 명문이 새겨져 있어 원래 이 향완이 있었던 곳이 창녕의 용흥사였음을 알 수 있다. 언제 표충사에 옮겨지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조선 선조가 사명대사에게 하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작연대는 1177년[명종7]으로 우리나라 향로로서는 가장 오래된 작품이며, 일본의 법륭사에 있는 향로보다 1년 앞서 제작된 것이다. 높이는 27.5cm, 구경 26.1cm이다. 
  2. “國寶巡禮 (81): 表忠寺靑銅含銀香”. 동아일보. 1963년 3월 18일. 國寶第七五號 靑銅含銀香垸(완)은 總務스님 吳漢星(66)씨가 작은 나무상자에 넣어 쇠를 채운 체 자기 방에 보존, 애지중지하고 있다. ... 보존상태가 이렇게 좋은 까닭은 이 향로가 出土品이 아니고 傳來品인 때문이라고—.... 향롯전(上緣)과 몸체에 각각 六字와 四字씩 새겨진 梵字(古代印度語)와 받침대에 새겨진 優雅한 龍의 무늬... 
  3. “잃은 國寶 찾은 國寶 表忠寺靑銅含銀香”. 경향신문. 1967년 10월 28일. 1965년 1월에는 密陽 表忠寺의 國寶 香垸(제75호․大正十七年 銘靑銅含銀香垸)이 도둑을 맞았다. 범인은 범행 40일 만에 서울에서 체포되고 香垸도 무사히 돌아왔지만 그는 경비가 허술한 山寺의 값진 遺物들만을 지능적으로 털던 유식한(?) 상습범이었다. 그는 서울로 훔쳐온 表忠寺의 國寶 香垸을 단돈 5만원에 처분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