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가지는 여러 용도로 사용되는 "무언가를 퍼내는" 그릇으로, 옛날에는 이나 나무로 만들었으나 요즈음에는 플라스틱으로 만든 것이 사용된다.

기원편집

바가지는 오랜 옛날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의 탄생신화, 그리고 삼국유사의 원효조에 바가지를 두드려 악기로 썼다는 기록을 볼 수 있다.

종류 및 쓰임편집

  • 박바가지: 봄에 씨를 뿌려 박을 따서 만든다.
  • 물바가지: 바가지 중에서 가장 크며, 물을 푸는 데 쓰인다.
  • 쌀바가지:
  • 장조랑 바가지
  • 쇠죽바가지

바가지는 국수를 뽑을 때도 쓰인다.

용어 쓰임편집

한국에서 "바가지"라는 용어는 예부터 아래와 같이 사용된다. 자세한 것은 위키낱말사전을 참고하라.

  • 안에서 새는 바가지는 바깥에서도 샌다.:
  • 바가지 긁다.: 잔소리를 늘어 놓다.
  • 바가지 쓰다.: 손해 보다.
  • 바가지를 씌우다.: 터무니없는 요금이나 값을 내게 하다.
  • 바가지를 차다.: 쪽박을 차다.

현대에는 "바가지 머리"와 같은 용어도 쓰인다.

참조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