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다나리(Sea lilly)[1]바다나리강(학명Crinoidea)에 속하는 극피동물의 통칭이다. 강의 학명은 백합꽃을 뜻하는 그리스어 단어 "krinon"과 형태를 뜻하는 "eidos"에서 따왔다.[2][3] 극피동물 중 가장 원시적인 것으로서 얕은 연안에서도 발견되지만,[4] 9,000m 깊이의 심해에서도 존재한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5] 다섯 개의 굴곡성이 있는 팔이 종지(술잔) 모양의 몸에서 방사상으로 나와 있으며, 또한 자루가 나와 바닥의 물체에 붙거나 감겨 있다. 전 세계에 약 620종 가량이 알려져 있으며, 바다나리·바다술·갯고사리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바다나리강
Crinoid on the reef of Batu Moncho Island.JPG
인도네시아 군도 근해 산호초에서 촬영된 바다나리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극피동물문
아문: 바다나리아문
강: 바다나리강
(Crinoidea)
Miller, 1821
  • 본문 참조

어떤 것은 몸이 꽃모양이며 자루를 가지고 해저의 모래진흙에 부착하여 산다. 화석으로 산출되는 바다나리는 대부분 줄기를 가지고, 뿌리를 내려 고착형으로 살았지만, 현생 바다나리류의 대부분은 몇 개월 동안 자루를 가지나 변태하여 성체는 자유유영을 하며, 바닥에 기어다니기도 한다. 입과 항문이 위쪽에 있다. 5개의 완은 여러 번 분지하여 많은 우지(pinnule)을 가지며 깃털모양이다. 보대구는 열려 있으며 섬모가 있어서 먹이를 입까지 운반한다. 천공판과 가시, 차극이 없다. 대부분의 바다나리류는 심해산이지만 깃별나리류는 얕은 바다에 살며 특히 서인도~카리브해에 흔하다. 현생종은 대개 길이가 15~30cm이고, 화석종 중에는 자루의 길이가 25cm인 것도 있다.

하위 분류편집

바다나리강 중 현생종이 포함되어 있는 것은 관절류뿐이다. 대표적인 동물은 가는발깃갯고사리, 일본깃갯고사리가 있다.[6]

사진편집

각주편집

  1. “Sea lily”. Encyclopædia Britannica. 2011년 3월 14일에 확인함. 
  2. Webster's New Universal Unabridged Dictionary. 2nd ed. 1979.
  3. “crinoid”. Online Etymology Dictionary. 
  4. Zmarzly, D.L. (1985). “The Shallow-Water Crinoid Fauna of Kwajalein Atoll, Marshall Islands: Ecological Observations, Interatoll Comparisons, and Zoogeographic Affinities”. 《Pacific Science》 39: 340–358. 
  5. Oji, T.; Ogawa, Y.; Hunter, A. W. & Kitazawa, K. (2009). “Discovery of Dense Aggregations of Stalked Crinoids in Izu-Ogasawara Trench, Japan”. 《Zoological Science》 26: 406–408. doi:10.2108/zsj.26.406. 
  6. 한국동물분류학회(2008), 집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