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람의 나라》김진의 만화 《바람의 나라》를 원작으로 서울예술단이 제작한 대한민국의 창작 뮤지컬이다. 12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되어 2001년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초연되었으나 당시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1] 김광보 연출의 초연 이후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이지나가, 2011년에는 유희성이 연출을 맡았다.

목차

구성편집

2001년 공연이 <자명고>라는 부제 하에[2] 호동 왕자낙랑공주를 소재로 비극적인 사랑을 주제로 했다면, 2006년부터는 고구려 제3대 왕인 대무신왕(무휼)을 중심으로 그렸다.[3][4] 원작자로서 초연 때부터 극본 각색과 작사에 참여해왔던 김진은 무휼의 인생을 그린 1부, 부여와의 싸움을 그린 2부, 낙랑과의 싸움을 그린 3부작을 기획했는데 2006년과 2007년 공연은 그 중 1부에 해당한다.[2] 2011년 공연은 3부를 담아낸 것으로[2] 호동에게 초점을 맞추고 부제도 '호동'으로 달았다.[1]

출연진편집

2001년편집

2006년편집

2007년편집

2009년편집

2011년편집

스태프편집

  • 작사 : 정영(2001~2009), 박인선(2011), 김진(2011)
  • 작곡/편곡 : 이동준(2001), 이시우(2006~2009), 데니악 바르탁(2011)
  • 대본 : (원작/1차 각색)김진, (2차 각색)이지나(2006~2009)
  • 연출 : 김광보(2001), 이지나(2006~), 유희성(2011)
  • 안무 : 안애순(2001~2009), 장은정(2011)
  • 무대디자인 : 오윤균(2001), 이유정(2006~2009), 정승호(2011)
  • 조명디자인 : 김창기(2001), 구윤영(2006~2009), 민경수(2011)
  • 의상디자인 : 황연희(2001), 홍미화(2006~2009), 김영지(2011)

각주편집

  1. “낙랑공주와 호동왕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데일리. 2011년 10월 19일. 2012년 5월 30일에 확인함. 
  2. 이민선, 《월간 더 뮤지컬》 통권 제97호, 2011
  3. “2001년 예술의전당 「바람의 나라」 공연정보”. 《바람의 나라》 (예술의전당). 2003년 6월 2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9월 29일에 확인함. 
  4. “2007년 예술의전당「바람의 나라」 공연정보”. 《바람의 나라》 (예술의전당). 2007년 5월 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9월 2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