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실리키 부지우카

바실리키 부지우카 (Βασιλική Βουγιούκα, Vassiliki Vougiouka, 1986년 6월 20일 ~) 은 그리스펜싱 사브르 선수이다. 그녀는 2012년 하계 올림픽여자 사브르 개인전에 참여하였다. 4번 시드를 받은 그녀는, 32강에서 영국루이스 본드-윌리암스, 16강에서 폴란드알렉산드라 소차를 15-8, 15-7로 무난히 이기며 8강에 진출하였다. 그러나 8강전에서 대한민국김지연을 만난 부지우카는 전반의 8-3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12-15로 패해 탈락하였다.[1]

바실리키 부지우카
Βασιλική Βουγιούκα
출생1986년 6월 20일(1986-06-20) (33세)
성별여성
국적그리스의 기 그리스
별칭바소 (Vasso)
직업펜싱 선수, 학생

2010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펜싱 월드컵에서 부지우카는 금메달을 땄는데, 이 금메달은 그리스 역사상 첫 펜싱 월드컵 금메달이었다.[2]

각주편집

  1. London 2012. “Vassiliki Vougiouka”. 2013년 1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11월 22일에 확인함. 
  2. “Gold medal for Vassiliki Vougiouka in the World championship in Budapest”. GR Reporter. 2010년 2월 26일. 2012년 11월 2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