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테러리즘

바이오테러리즘(영어: bioterrorism)은 세균, 바이러스, 등 생물학적 작용제를 고의적으로 살포하거나 보급해서 일으키는 테러이다. 자연적으로 발생할 수도 있지만, 인위적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전쟁에서 이용되는 생화학 무기와도 관련이 있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생물학적 위험 표지

특징편집

생물학적 작용제(세균 등의)는 다른 무기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얻거나 생산하기 쉽고 가격도 저렴하다. 또한, 실제 주는 피해보다 더 큰 공포심을 유발시킬 수 있어 좋은 무기가 될 수 있다.[1] 그러나 적군에게만 피해를 입히고 아군에게는 피해를 주지 않는 생화학 무기를 만들어내는 것은 어렵다는 단점도 있다. 생화학 무기는 특히 집단 공포심을 유발시키고, 사회에 혼란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테러리스트들에게 유용한 무기가 된다. 그래서 빌 조이를 비롯한 공학자들은 유전공학이 미래의 바이오 테러리스트의 손에 들어갈 경우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한다.[2]

인간에게는 피해를 주지 않지만 경제에는 피해를 줄 수 있는 생물학적 작용제도 논의되고 있다. 예를 들어 구제역 바이러스를 생화학 무기로 이용할 경우, 인간에게는 감염이 되지 않지만, 상당한 경제적 피해를 유발시키고 공공의 문제가 될 수 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of Biologics as Weapons Bioterrorism: A Threat to National Security or Public Health Defining Issue? MM&I 554 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 and Wisconsin State Laboratory of Hygiene, September 30, 2008[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Joy Bill (2007), 《Why the Future Doesn't Need Us: How 21st Century Technologies Threaten to Make Humans an Endangered Species》, Random House, ISBN 978-0553528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