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탕체

바탕체는 붓글씨로 쓴 한글 모양에서 유래한 글꼴로 본문에 가장 많이 쓰여 책이나 문헌의 바탕이 되는 글꼴이라는 의미로 붙여진 명칭이다. 현재도 명조체라고 칭하기도 하나 붓으로 썼다는 사실 이외에는 한글이 명나라 한자 글꼴(명조체)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므로 이는 어울리지 않는 명칭이라고 하겠다.

바탕체 (위)

《한국글꼴용어사전》(2004년)에 따르면 고딕체명조체라는 이름이 한글의 모양과 맞지 않으며, 일본 글꼴 명칭에서 영향을 받아 제대로 우리 글을 표현하기 위해 우리말로 바꾸자는 주장에 따라 이름을 돋움체와 바탕체로 정했다. 그리고 세명조를 가는체로, 태 명조를 굵은체라고 이름 붙였다. 명조체는 중국의 명나라 시대의 한자 글꼴이라는 의미이므로 한글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고딕체 역시 한글에 고딕적 요소가 전혀 없는데 붙은 이름이다. 유럽의 알파벳 글꼴에서도 글꼴의 획 끝에 돌출된 부리 모양이 있는지 여부로 세리프와 산세리프로 나누며, 유럽의 문화 흐름의 명칭인 '고딕'을 글꼴 이름에 사용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에서 개인용 컴퓨터가 빠르게 보급되던 시기였던 1992년, 한국어 윈도우 3.1에서는 한글의 붓글씨체인 바탕체를 기본글꼴로 설정하였으나 세리프계열 글꼴인 바탕체는 당시 모니터 수준과 화질 선명도 한계로 인해서 가독성이 떨어졌고, 산세리프 계열 글꼴인 돋움체나 굴림체가 모니터 화면에서 가독성이 더 좋았다. 사용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1995년 한국어 윈도우95에서는 당시 모니터 화면에서 가독성이 더 좋았던 굴림체를 기본글꼴로 설정하였다.

한국의 모리스 디자인이라는 사업체에서 1999년에 바탕체를 개발한 것을 시작으로 신 바탕체와 굵은 바탕체, 가는 바탕체를 개발했다. 이 회사에서는 또한, 신문이나 잡지에서 편리하게 쓸 수 있는 신문 바탕체를 개발했다. 한편, 1998년산돌커뮤니케이션에서는 신문 제비체와 제비체를 개발했고, 한양정보센터는 명조체를 개발했다(산돌 커뮤니케이션에서 만든 제비체는 명조체와 바탕체랑 전혀 다른 종류).

바탕체도 역시 붓글씨체를 모태로 하였으며, 명조체와 같이 세로획과 가로획의 굵기가 다르다. 모리스 디자인에서 개발된 바탕체는 현재 전자상거래를 통해 판매되고 있으며, 제목이나 본문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다.

유럽 글꼴의 분류방식로 구분하면 바탕체의 획 끝에 가로 장식이 생기므로 세리프체로 구분할 수 있다.

종류편집

  • 신 바탕체
  • 교과서체
  • 신문 바탕체
  • 굵은 바탕체
  • 가는 바탕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