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수경(朴守卿, ? ~ 964년 음력 8월)은 고려 초기의 무신으로 본관은 평주(平州)이다.

목차

생애편집

패서(浿西, 지금의 경기 북부와 황해도 지방) 출신의 호족이다.[1] 대광위(大匡尉) 박지윤(朴遲胤)의 아들이자 박수문(朴守紋)의 동생이다.

박수경은 태조의 휘하에서 원윤(元尹)으로 있을 때, 기묘한 계책으로 견훤군대를 격파하였다. 925년(태조 8) 조물군 전투에서는 박수경이 지휘한 하군만이 승리를 거두어 태조가 이를 기뻐하며 그를 원보(元甫)로 삼자 박수경은 자신의 형 수문보다 높은 벼슬에 오를 수 없다고 사양하여 태조가 두 형제를 모두 원보로 삼았다. 927년(태조 10) 대구 공산성 전투에서는 적에게 포위당한 태조를 구출하였으며 936년(태조 19) 마군장군으로서 후백제신검을 선산 일리천에서 토벌하였다.[2]이러한 공로로 훗날 역분전을 정할 때 특별히 토지 200결을 하사받고 평산을 식읍으로 받았다. 정종 즉위 초에도 내란을 평정할 때 공을 세워 대광(大匡)이 되었다. 박수경의 딸은 태조에게 시집가 몽량원부인이 되는 등 공신으로서 많은 영화를 누렸다. 그러나 964년(광종 15) 세 아들 승위(承位)·승경(承景)·승례(承禮)가 참소를 받아 옥에 갇히자 박수경은 근심과 울분으로 세상을 떠났다.[3]

가계편집

박수경이 등장한 작품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고려사》 권92, 열전5

각주편집

  1. 부경역사연구소, 《10세기 인물열전, 쇠유리부터 능창까지 후삼국 22인의 삶》, 푸른역사, 89면
  2. 같은 책, 97면
  3. 같은 책, 101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