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순용(朴舜用, 1945년 ~ )은 제29대 대한민국의 검찰총장을 역임한 법조인이다. 부인 김혜정과 2남이 있다.

생애편집

1945년 경상북도 선산군 밀양 박씨[1] 집안에서 태어나 경북고등학교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1967년 제8회 사법시험에 합격하였다. 1970년 육군 법무관을 거쳐 1973년 서울지방검찰청 영등포지청 검사에 임용되었다. 공안, 특수, 형사 등 검찰 내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으며 법무부 교정국장으로 있을 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재판 계호와 대검찰청 중수부장으로 있으면서 김대중 비자금 사건을 "매끄럽게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2]

검찰총장으로 있으면서 사직동팀 보고서 유출과 옷로비 축소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박주선 전 대통령 법무비서관에 대해 1999년 12월 21일 저녘 7시 30분경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최종 결론을 내리기 까지 검찰총장실에서 4시간 30분동안 격론을 펼쳤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정한 사법처리를 위해 "구속 불가피하다"는 수사팀이 "검찰을 떠나겠다"는 각오로 나오자 수사팀 의견대로 했으나 법원에서 무죄 판결됐다.[3]

경력편집

각주편집


전임
김태정
제29대 검찰총장
1999년 5월 26일 ~ 2001년 5월 25일
후임
신승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