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필

박승필(朴承弼, 1875년 ~ 1932년)은 한국영화의 요람기(搖藍期)에 활약했던 흥행사(興行師)이다. 김도산(金陶山)이 감독한 <의리적구투>를 비롯하여 여러 편의 연쇄극영화를 기획·제작했고, 광무대(光武臺), 단성사 등 흥행극장을 경영하는 한편, 나운규(羅雲奎) 등 민족영화인에게 자금을 제공해 주던 영화 초창기 공로자의 한 사람이다. 일본이 <춘향전>을 만들어 히트한 데에 자극을 받아 단성사 안에 영화 촬영부를 두고, 뒤에 <장화홍련전(薔花紅蓮傳)>을 제작하기도 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박승필"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