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아도(朴阿道, ? - ?)는 신라 초기의 왕족이자 진골 귀족으로, 지마 이사금의 손자이며 박제상의 조부가 된다. 미추 이사금의 외삼촌이 된다. 초명은 난괄(蘭括)이다.

일설에는 그를 유리 이사금의 아들이자 일성 이사금의 아버지로 보기도 한다. 이 설을 따르면 일성 이사금지마 이사금의 큰아버지가 아닌 사촌형이 되고 아도는 파사 이사금의 형 또는 동생이 된다. 두 명의 동명이인인지 여부도 불분명하다. 148년(일성 이사금 15년) 갈문왕에 봉해졌다.

생애편집

파사 이사금의 증손자이며 지마 이사금의 손자이고, 이칠 갈문왕(伊柒葛文王) 또는 이비 갈문왕(伊非葛文王)으로 불리는 박이칠의 아들이다. 그가 생전에 갈문왕을 받은 것인지 사후에 갈문왕을 받은 것인지는 다소 불분명하다. 일설에 의하면 그를 일성 이사금의 아버지로 보기도 한다.[1][2]

지마 이사금의 아들 아도와, 유리 이사금의 아들로 일성 이사금의 생부로 추정되는 또다른 동명이인 아도는 계통상 종고조부~종현손 간이 된다.

가계상 미추 이사금의 외삼촌이 되나 일설에는 그를 김알지의 손자 또는 성한의 아들인 김아도와 동일인물로 보는 설도 있다. 그러나 김아도와 동일인물로 보더라도 일성 이사금박제상과의 연대차이가 나서 앞뒤가 맞지 않게 된다.

한편 그의 생존연대는 그대로 믿을 수 없는 것이라 하더라도, 그의 손자로 되어 있는 박제상이 활약하던 19대 눌지 마립간 시대와는 너무도 큰 시간적 차이를 보이고 있어, 박제상의 할아버지가 아도였다는 기록은 신빙성이 희박하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3] 묘는 보문산(寶文山) 을좌(乙坐)에 안장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다른 설편집

각주편집

  1. 이기백, <신라시대의 갈문왕>, 《역사학보 58호》, (역사학회, 1973) 9~11
  2. 이기백, 《신라정치사회사 연구》 (일조각, 1996) 10~11
  3. 김부식, 《역주 삼국사기 4》 (노중국, 정구복 역, 한국학중앙연구원, 2012) 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