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용숙朴容淑 선생은 중앙대학교 국문학과와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U.C. 버클리 아시아센터 연구교수를 거쳐 동덕여자대학교 미술학부 교수를 지냈다.

인문학자로서 인류의 시원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였고, 철학, 고전, 미술, 역사, 문학 등 분야를 망라한 독서로 동양과 서양 문명, 샤머니즘과 근대문명(기독교, 불교, 유교 등)을 통섭하는 데 천착해왔다.

이는 지속적인 책 집필로 이어져, 《한국 고대 미술사론》(1979), 《한국의 시원사상》(1985), 《전통미술의 재발견》(1988), 《황금가지의 나라》(1993), 《지중해 문명과 단군조선》(1996), 《한국 미술사 이야기》(1999),

《한국 현대미술사 이야기》(2003) 등 전통문화와 미술비평에 관한 많은 저서가 있다. 일본의 제일서방第一書房에서《샤머니즘으로 본 한국고대미술문화 사론シヤーマニズムよりみた朝鮮古代文化論》(1985)이 출간되기도 했다.

《 천부경 81자 바라밀》은 우리 전통 사상의 핵심을 이룬 《천부경》이 지구 자전 공전의 천문학 이치를 담고 있는, 고대 천문학자의 비밀문서라는 데서 출발한다. 기독교와 불교 문명이 시작되기 전의 상고사를 다룬《샤먼제국》, 인류의 사상과 역사를 일구었던 최초 문명에 관한 도상학적 고찰인《샤먼문명》 등의 전작에 이은 샤먼 시리즈 완결판이자, 출발이 되는 책이다.

박용숙(朴容淑, 1934년~ )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함경남도 함주(咸州) 출생이며, 1·4 후퇴 때 월남했다. 중앙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했으며, 《자유문학》 잡지를 통해 소설 창작을 시작하였다. 《자유문학》 편집장, 홍익대 강사 등을 역임했으며, 1969년부터는 미술평론가로도 활약하였다. 1970년대 초부터 현실의식의 작풍(作風)을 보이기 시작, 〈소경 아즈바이〉, 〈목수 아바이〉 등의 단편을 발표했다. 저서로 장편소설 《순례자(巡禮者)》, 미술평론집 《한국미술론(韓國美術論)》, 역사서 《지중해 문명과 단군조선》,《샤먼제국》, 《샤먼문명》등이 있다.

1935년생이며 소설가로 출발한 저자는 한국 고고학계의 선구자격인 김원룡 교수와의 인연으로 고분 발굴 현장에 발을 들여놓게 되고, 이는 미술사의 연구로 이어졌다. 동덕여대 미술학과 교수와 미술평론가로 활동하며 《한국고대미술문화사론》 《한국이 시원사상》 《황금가지의 나라》 《한국미술의 기원》 《한국미술사 이야기》 《한국 현대미술사 이야기》 《샤먼제국》, 《샤먼문명》, 《천부경 81자 바라밀》등 미술사와 문명의 기원에 관한 책을 여러 권 냈으며, 일본의 제일서방의 제안으로 《샤머니즘으로 본 한국 고대미술문화사론》도 출간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